UPDATED. 2020-09-18 17:15 (금)
탈중앙화의 딜레마
상태바
탈중앙화의 딜레마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19.11.26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토시 나카모토가 2008년 블록체인을 설계하여 발표할 때의 주요 모토가 중앙서버와 중앙권력의 남용에 대응하는 탈중앙화(Decentralized)였다. 분산장부의 탄생동기다.

그러나 우리가 ‘탈중앙화(Decentralized)’라는 말에 주의해야할 점이 있다. 바로 ‘중앙화’의 정 반대개념이 ‘탈중앙화’는 아니라는 점이다. ‘중앙화’라는 시스템은 완전히 버려야 할 쓰레기 같은 시스템이 아니기 때문이다. ‘중앙화’시스템이 권력의 집중과 해킹에 취약할지라도 효율성과 속도, 중앙통제에 의한 안정성이라는 강력한 장점을 안고 있다.

사토시 나카모토가 탈중앙화를 주장했다는 점은 중앙화의 단점을 보완하고 개선하고, 혁신하자는 것이지 ‘중앙화’ 자체를 포기하자는 의미는 아니었다. 숫자로 표현하자면 100% 완전 순도로 ‘중앙화’를 뒤집기 보다는 ‘중앙화’로부터 약 70%의 파괴적 혁신이 목표여야 한다는 의미다.

크립토이코노미스트들이나 블록체인 개발자가 놓치지 말아야 할 부분이다. 자칫 오해하여 ‘중앙화’를 무조건 나쁜 시스템으로, 무조건 포기해야 할 시스템을 전제로 해 ‘탈중앙화’ 정책을 맹목적으로 블록체인 설계에 대입하다보면 커다란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

이를 인지하지 못한 일부 블록체인 설계자나 학자, 개발자들이 블록체인이나 크립토비즈니스를 평가할 때 ‘탈중앙화에 적합하지 않다'라는 평가를 내리는 것에 개의치 말아야 한다. ‘탈중앙화’는 ‘중앙화’의 장점을 안으면서 추진해야하기 때문이다. 무조건적인 배척이 아니어야 한다.

코인을 발행하고, 사업을 진행하는 코인 재단이라는 조직이 존재하는 한 완전한 100% 순도의 ‘탈중앙화’라는 것은 불가능하다. 만일 100% 순도의 ‘탈중앙화’가 이루어지려면 재단 이사회나 마스터 노드의 의사결정도 100% 만장일치제이여야 한다. 하지만 이는 불가능한 얘기다. 3분의 2이상의 동의라는 개념 자체가 3분의 1이라는 중앙화란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제부터라도 100% 순도의 ‘탈중앙화’ 패러독스에 빠지는 딜레마에 빠지지 말고, ‘중앙화’의 파괴적 혁신을 목표로 정책이 바르게 설계되기를 바란다.

글 박항준 컨설턴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