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6:18 (금)
플라이빗, 3개 디파이 프로젝트 동시 상장
상태바
플라이빗, 3개 디파이 프로젝트 동시 상장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09.16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장서연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플라이빗(Flybit)의 운영사 한국디지털거래소(대표 김석진, 이하 플라이빗)가 3개의 디파이(DeFi) 프로젝트를 USDT·BTC 마켓에 공식 상장한다고 16일 밝혔다.

플라이빗은 금일 15시부터 USDT·BTC 마켓을 통해 카바(KAVA), 우마(Universal Market Access, UMA), 메이커(MAKER, MKR)의 거래 서비스를 지원한다. 또한 빠른 매수/매도를 위한 바이낸스(Binance) 오더북을 연동으로 거래 유동성을 확보했다.

크로스체인 기반 디파이(DeFi) 플랫폼 카바(Kava, KAVA)는 탈중앙화 디파이(DeFi) 플랫폼을 통해 주요 가상자산 자산을 담보로 스테이블 코인(USDX)을 발행하여, 담보대출시스템(Collateralized Debt Position, CDP)을 운영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거버넌스 토큰으로 사용되는 카바(KAVA)는 거버넌스 운영 및 검증, 수수료 지불(트랜잭션, 디플레이션), 거래소 거래, 검증인의 담보 예치(스테이킹) 등 생태계 내에서 다양한 수단으로 사용된다.

우마(UMA, Universal Market Access)는 이더리움 기반의 탈중앙화 금융(DeFi) 프로토콜로 대부분의 디파이 프로젝트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했다.

우마(UMA)는 분쟁 기능을 통해 외부 오라클 가격 정보가 제공되지 않아도 DVM(Data Verification Mechanism)이 중재하는 방식을 통해 해결한다. 정확한 가격 정보를 제공하면 보상 받고 틀린 정보를 제공하면 패널티를 받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UMA 토큰 보유자는 컨트랙트 관리 및 거버넌스 정책 투표 권리 행사 등으로 생태계 참여가 가능하다.

메이커(MAKER, MKR)는 탈중앙화 금융(DeFi) 플랫폼에서 담보 대출 방식의 스테이블 코인 결제에 사용되는 가상자산(암호화폐)으로 다이(DAI)의 가치를 1달러로 안정화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토큰이다.

이더리움을 담보로 맡기면 스테이블 코인인 다이(DAI)가 발행되며, 투자 이후 맡겼던 다이(DAI)를 되돌려주면, 담보를 되찾을 수 있다. 메이커(MKR) 보유자는 거버넌스 정책 결정에 대한 의사 및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