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4 13:47 (월)

'비트코인 마인트릭스' 사전 판매 1,000만 달러 돌파… 코인 채굴 산업에 혁신 불러올까?
상태바
'비트코인 마인트릭스' 사전 판매 1,000만 달러 돌파… 코인 채굴 산업에 혁신 불러올까?
  • 장명관 기자
  • 승인 2024.02.02 13: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장명관 기자] 비트코인 마인트릭스(Bitcoin Minetrix, BTCMTX) 사전 판매 모금액이 1,000만 달러를 돌파했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스테이크-투-마인 모델을 통해 채굴 산업의 기존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한다. 핵심 메커니즘은 해시 파워 임대 과정을 토큰화해 개인 투자자의 채굴 접근성을 근본적으로 높이는 데 있다. 

프로젝트는 투자자가 자금에 대한 온전한 통제권을 갖게 하며 언제든지 본인의 토큰을 인출하거나 판매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 스테이크-투-마인 모델은 스테이킹 메커니즘으로 보완되었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 토큰 스테이커는 비트코인 채굴 보상 외에 BTCMTX 토큰 보상도 함께 받을 수 있다. 

기사 작성 시점 기준으로 BTCMTX 스테이킹 보상률은 연 66% 수준이며 이미 6억 3,000만 개 이상의 토큰이 스테이킹 풀에 예치되었다. 해당 보상률은 스테이킹 참여자가 늘어나 스테이킹 풀이 커질수록 낮아진다.

◆사전 판매 성공이 증명하는 비트코인 마인트릭스의 잠재력

비트코인 마인트릭스의 혁신적 채굴 모델은 가상화폐 커뮤니티의 관심을 단숨에 사로잡았으며, 사전 판매의 놀라운 성과가 이를 증명한다.

ICO 시작 4개월 만에 BTCMTX은 1,000만 달러 이상을 모금했다. 인기 ICO 랭킹 사이트 코인스나이퍼는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를 유망 프로젝트 2위로 선정하기도 했다. 

BTCMTX 사전 판매 인기는 새로운 채굴 솔루션에 관한 높은 수요를 보여준다. 사전 판매는 39단계까지 진행된다. 개발팀은 사전 판매 종료 후에 BTCMTX를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할 계획이다. 

◆BTCMTX, 채택 증가에 따라 가상화폐 채굴 산업 바꿀 것

가상화폐 채굴 산업이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으며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산업에 새로운 흐름을 선도할 잠재력을 가졌다. 현재 전 세계 가상화폐 채굴 산업은 2032년까지 7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연 평균 성장률로 환산 시 12.9% 수준이다. 

비트코인 시세의 변동성에도 불구하고 해시레이트 같은 지표는 꾸준히 증가해 채굴 산업의 수익 잠재력이 상당히 높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그러나 중앙화된 주체가 운영하는 기존 클라우드 솔루션은 개인 투자자가 채굴 수익을 온전히 누리지 못하게 하는 요인이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스테이크-투-마인 기능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며 전 세계 개인 투자자가 쉽게 패시브 비트코인 수익을 창출할 방법을 제공한다. 게다가 4월로 예정된 다음 비트코인 반감기 때문에 비트코인 시세가 더 상승할 것이라는 예측이 우세하다.

비트코인 가격이 오르면 채굴 업체의 수익성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이로 인한 채굴 수요 증가를 수용할 모든 준비가 완료되었다. 앞으로 더 많은 투자금이 비트코인 마인트릭스 사전 판매에 유입되면서 거래소 상장 전까지 투자자 모멘텀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확보한 투자금은 비트코인 마인트릭스가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데 사용된다.

$BTCMTX 토큰은 저시총 파생 코인으로 실험적인 목적으로 개발되었다. 가상화폐 가격은 시가총액 나누기 유통 공급량으로 계산하기 때문에 시가총액이 낮을수록 리스크도 높지만 더 높은 수익 기회 역시 존재한다. 투자자는 충분한 리서치 후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투자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info@blockchaintoday.co.kr
 



*면책 조항: 이 기사는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내용은 정보 제공의 목적으로만 해석되어야 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