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7:31 (금)

디파이 서비스 클레바, '클레바 옴니'로 업그레이드 예고
상태바
디파이 서비스 클레바, '클레바 옴니'로 업그레이드 예고
  • 장명관 기자
  • 승인 2024.01.10 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장명관 기자] 클레이튼 네트워크 상의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 ‘클레바’(KLEVA)가 ‘클레바 옴니’(KLEVA OMNI)로 대거 업그레이드를 예고했다.

클레이튼 서비스는 3월에 종료되고, 위믹스3.0 메인넷의 네이티브 서비스로 전환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클레이튼 네트워크 상의 클레바 토큰 발행이 중단되고, 위믹스3.0의 네이티브 토큰으로 발행을 시작한다. 기존 토큰은 위믹스3.0으로 마이그레이션된다.

2분기에는 위믹스의 옴니체인 생태계 우나기(unagi)의 트랜스체인 디파이 프로토콜(Trans-Chain Defi Protocol)로 거듭나, 아비트럼(Arbitrum), 옵티미즘(Optimism), 아발란체(Avalanche), 폴리곤(Polygon), 이더리움(Ethereum), 비엔비(BNB), 솔라나(Solana) 체인을 순차적으로 지원하게 된다(순서는 변동 가능).

클레바 옴니는 옴니체인간 일드파밍(yield farming 이자농사)을 비롯, A체인의 자산B를 담보로 C체인의 자산D를 대출하는 트랜스체인 렌딩 서비스, 편리한 사용성의 리파이낸싱 솔루션 제공 등 체인의 경계를 넘어 주요 서비스 제공자들과 이용자들을 연결하는 원스톱 프로토콜을 지향한다.

현재, 시장에서는 체인별, 서비스별로 동일 자산의 예치 수익률과 대출 이자율에 차이가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클레바 옴니는 투자의 기회로 활용될 수 있는 이러한 정보들을 제공, 이용자들이 정보 탐색과 고민의 시간을 아끼고 손쉽게 투자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클레바 옴니는 기존의 여러 브릿지 서비스들과 달리 랩토큰(wrapped token)의 위험을 원천 차단하는 비수탁(non-custodial) 옴니체인 브릿지인 우나 브릿지를 사용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거래를 지원할 예정이다.

클레바는 우나기와 함께 서비스 이용자, 토큰 보유자, 블록체인 디파이 전반에 이로운 생태계를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