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5:34 (금)

네오핀, 일본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기업 재스미와 MOU 체결
상태바
네오핀, 일본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기업 재스미와 MOU 체결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3.12.12 16: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네오핀)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글로벌 씨디파이(CeDeFi) 프로토콜 네오핀은 일본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기업 재스미와 데이터 자산화 기반 글로벌 블록체인 시장 공략 강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016년에 설립된 재스미는 소니 출신의 핵심 인력들이 대거 참여 중이다. 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등 글로벌 IT기업을 일컫는 일명 ‘GAFA’가 데이터 주권을 차지한 가운데 재스미는 개인의 데이터를 개인 스스로 관리하는 ‘데이터 민주주의’를 표방하고 있다. 데이터 민주주의를 실현할 방안으로 IoT와 블록체인을 결합한 비즈니스를 영위하고 있으며 일본 내 해당 분야의 선구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재스미가 발행한 재스미코인은 일본의 비트코인으로 불리고 있다. 일본 내 규제를 준수하는 가상자산으로 바이낸스, 코인베이스, 크라켄, 쿠코인 등 글로벌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에 상장됐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재스미의 데이터 자산화(Data assetization) 관련 RWA(Real World Asset, 실물연계자산), STO(Security Token Offering, 증권형 토큰) 공동 비즈니스 개척 △네오핀 토큰(NPT)과 재스미코인(JASMY) 등 양사의 가상자산을 활용한 네오핀 내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상품 출시 △재스미의 메인넷 신규사업 활성화를 위한 네오핀의 노드 밸리데이터(네트워크 검증인) 참여 △일본, 한국, 중동 등 글로벌 생태계 확장을 위한 상호 네트워킹을 적극 추진한다.

블록체인과 IT를 통틀어 일본 내 입지가 탄탄한 재스미와의 MOU를 통해 네오핀의 일본 진출 전략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네오핀은 지난 8월, 일본 진출을 선포한 뒤 적극적으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일본 정부 차원에서의 웹3 진흥 정책에 따라 로컬 프로젝트들의 토큰 발행이 보다 많아질 것으로 전망되며, 이에 따른 일본 내 디파이나 지갑 서비스의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네오핀은 디파이 외 게임, 메인넷, 현지 마케팅 등 다양한 측면에서 일본 내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다. 일본의 대형 금융지주인 SBI홀딩스의 웹 3 부문 자회사 ‘SBINFT’를 비롯해 NFT-Fi(대체불가토큰 금융) 서비스 개발사인 ‘레나 네트워크(Lena Network)’, 크립토 타임즈 등 일본의 블록체인 미디어를 운영 중인 ‘로쿠분노니(Rokubunnonni)’ 등과 연이어 파트너십을 발표한 바 있다.

네오핀 김용기 대표는 “재스미와 함께 데이터 자산화를 기반으로 한 RWA, STO 관련 디파이 상품을 선보이며 글로벌 RWA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네오핀에서 일본어를 지원하는 등 일본에서의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디파이 서비스와 상품을 적극적으로 출시하고, 일본 내 유망 블록체인 기업과의 파트너십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재스미의 히로시 하라다(Hiroshi Harada)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한국 시장에서 검증된 실적을 보유한 네오핀과 함께 블록체인의 새로운 도전을 전개하기를 기대한다"며 "양사는 커뮤니티 구축, 활용 사례 구현, 시장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jm@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