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5:12 (목)

뉴욕 법무장관, 제미니·제네시스·DCG 소송 제기… "투자 프로그램은 사기"
상태바
뉴욕 법무장관, 제미니·제네시스·DCG 소송 제기… "투자 프로그램은 사기"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3.10.20 14: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뉴욕 법무장관이 암호화폐 기업 제미니(Gemini), 제네시스(Genesis), DCG(Digital Curreny Group)가 투자 프로그램을 통해 사람들을 속였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19일(현지 시각) 외신에 따르면 레티티아 제임스(Letitia James) 법무장관 측은 공식 성명을 통해 해당 기업들이 투자자들에게 10억 달러 이상의 사기를 벌였다고 주장했다.

법무장관실은 제미니가 제네시스와 협력하에 서비스한 제미니 언(Gemini Earn) 투자 프로그램이 투자자들을 속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제미니는 투자자들에게 투자 프로그램이 위험도가 낮다고 설명했지만, 실제로 제네시스의 재무 상태는 위험했다는 이유다.

장관실은 "이번 소송은 제미니가 제네시스의 대출이 안전하지 않고 샘 뱅크먼 프리드의 알라메다 기업에 집중되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투자자들에게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소송은 11억 달러가 넘는 손실을 은폐하려한 혐의로 제네시스와 모로 소이치로 전 CEO와 모회사인 DCG, 배리 실버트 CEO를 기소했다.

앞서 1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제네시스와 제미니에 제미니 언 프로그램을 통해 미등록 증권을 제공했다는 혐의로 소송을 제기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