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9-22 19:14 (금)

"美 암호화폐 채굴자 30% 세금 부과 제안, 법안서 제외"
상태바
"美 암호화폐 채굴자 30% 세금 부과 제안, 법안서 제외"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3.05.30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미국 정부의 채무 불이행을 막기 위한 잠정적 합의에 따라 암호화폐 채굴자들의 에너지 사용에 대한 세금 부과가 사라질 가능성이 높다고 29일(현지 시각)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지난 28일, 미국 의원들은 조 바이든(Joe Biden) 대통령 및 케빈 매카시(Kevin McCarthy) 하원의장과의 협상 끝에 정부가 부채 한도를 늘릴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 초안을 발표했다. 이 법안이 발효되어 미국 정부의 경제적 재앙을 피하려면 의회의 승인이 필요하다.

제안된 법안에 따르면 부채 한도는 2년 동안 유예되어 미국 정부는 그동안 돈을 빌리고 부채를 정산할 수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업과 고소득 개인에 대한 특정 세금 인상이 법안에 포함되기를 원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가장 최근 초안에 따르면 이 같은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워렌 데이비슨(Warren Davidson) 오하이오주 하원의원은 지난 28일 트윗에서 이 법안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의 2024 회계연도 예산의 일부로 제안되었던 암호화폐 채굴자가 사용하는 전기에 대한 30%의 세금을 매기는 것을 포함한 '세금 제안'이 차단되었다고 말했다. 이 내용이 포함되었다면 채굴자들은 2024년부터 생산된 전기에 대해 3년간 매년 10%의 세금 인상에 직면할 수 있었다.

채무 불이행 가능성이 문제가 되기 훨씬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백악관과 채굴세 지지자들을 비판해왔다. 전 크라켄(Kraken) 성장 책임자 댄 헬드(Dan Held)를 비롯한 비트코인 지지자들은 부채 상한선 법안에 찬사를 보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6월로 예상되는 채무 불이행 시한을 아직 넘기지 못했다. 초당적 합의로 의원들이 진전을 보이고 있지만 부채 상한선 법안을 놓고 하원에서 의견이 갈리고 있으며 많은 공화당 의원들이 매카시 의장에 공개적으로 적대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정부 기관은 5월 31일에 회의를 열고 법안에 대해 투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코인텔레그래프는 전했다.

hjh@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