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22:14 (금)
바이든 행정부, 암호화폐 규제·투자자 보호 ‘갭’ 재차 검토
상태바
바이든 행정부, 암호화폐 규제·투자자 보호 ‘갭’ 재차 검토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5.26 15: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이지은 기자]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시장의 변동성으로 인한 암호화폐 규정의 '갭'을 연구하고 있으며, 이는 곧 새로운 규정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25일(현지 시각) 워싱턴 포스트는 백악관 관료들이 비트코인과 같은 디지털 자산이 테러 활동에 활용되지 않을지 연구 중이며, 또한 디지털 자산 시장의 극심한 가격 변동으로부터 소매 투자자들을 보호해야 할지 여부에도 관심을 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사실은 해당 문제에 정통한 이들이 알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비트코인은 지난 주 3만 달러 밑으로 급락하면서 디지털 자산 시장에서 10일 만에 1조 달러 이상이 사라지는 매도 대란이 일어났다. 최고조에 달했던 디지털 자산 시장은 4월 중순부터 5월 중순을 거치며 거의 반토막이 났다.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이러한 하락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는데, 그 중 미국 재무부가 1만 달러 이상의 모든 거래를 내국세입청에 보고하도록 요구한 새로운 규정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이며, 바이든 정부가 향후 10년간 국세청(IRS) 인력을 두 배로 늘리는 계획을 수립한 것 또한 미국이 세금 및 디지털 자산 시장과 관련된 문제에 있어 경쟁력을 빠르게 상실하고 있다고 투자자들은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최고조에 달했을 때 암호화폐 시장은 총 2조 5천억 달러 이상의 가치를 지녔었다. 하지만 이는 전체 금융 시스템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다. 다만 암호화폐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정부가 용인할 수 있는 리스크로 여기는 부분 또한 바뀔 수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