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21:04 (수)
글루와의 블록체인 신용 네트워크, 글로벌 확장 가속도 낸다
상태바
글루와의 블록체인 신용 네트워크, 글로벌 확장 가속도 낸다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2.09.23 09: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글루와(Gluwa)는 23일 골목 상점 주인 등에게 무이자 신용 대출을 제공하는 멕시코 핀테크 기업 요피오(YoFio)와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최근 오픈파이(OpenFi) 생태계 확장에 속도를 내는 글루와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라틴 아메리카로 블록체인 신용 네트워크 서비스를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향후 요피오는 글루와의 블록체인 신용 네트워크 크레딧코인(Creditcoin)을 활용해 골목 상점과 이용자의 신용도를 투명하게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2018년에 설립된 요피오는 골목 상점에 무이자 신용대출을 지원해 상점들이 물품을 구매할 때 금융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골목 상점 고객들에게도 현금 대신 디지털 결제와 신용 결제 서비스를 지원한다. 

글루와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라틴 아메리카로 블록체인 신용 네트워크를 확장하여 금융소외자를 위한 금융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글루와는 글루와 앱을 통해 선진국의 풍부한 자본을 요피오에게 유통해주는 통로 역할도 할 계획이다. 오픈파이 생태계는 레버리지에 의존하던 기존 디파이(DeFi)와 달리 오롯이 실물 경제와 연결되어 투자 리스크를 줄이고, 파트너사에 안정적인 운영 자금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글루와는 적극적으로 블록체인을 통한 신용 네트워크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해 나가고 있다. 지금까지 △파키스탄에 100만 명 이상 유저를 보유하고 있는 소상공인 비즈니스 지원 앱 서비스 디지카타(Digikhata) △구글과 글로벌 투자은행 바클레이(Barclays)로부터 투자받고 신흥국 중소기업에 합리적인 이율로 자금을 대출해주는 굿론스(Goodloans) △멕시코 지역 상점의 물류 및 신용 결제를 지원하는 서비스 아밀로즈(Amiloz) △아프리카 전역에 금융 인프라를 구축하는 크레드레일(Credrails) △나이지리아 자영업자를 위한 디지털 연금 플랫폼 아와바(Awabah) 등 다양한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최근에는 나이지리아 라고스 지역의 레키 자유무역지구 개발회사(Lekki Free Zone Development Company)와도 협업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태림 글루와 대표는 “글로벌 다양한 핀테크 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금융 접근성을 확대해 나가는 것이 글루와의 목표”라며 “앞으로도 신용 시스템이 부족한 신흥국에서 파트너들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글루와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선진국의 자본과 신흥국의 성장성을 연결하여 자본 유통을 돕는 오픈파이 플랫폼으로 레버리지에 의존하던 기존 디파이(DeFi)와는 달리 실물경제와 연결하여 금융 리스크를 줄이고, 전 세계적으로 금융 접근성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