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8:11 (금)
G7 "랜섬웨어 공격, 경제강국 인프라 위협" 공동대응 나서
상태바
G7 "랜섬웨어 공격, 경제강국 인프라 위협" 공동대응 나서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10.14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박요한 기자] G7 정상들은 13일(현지 시각) 랜섬웨어 공격이 전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는 것에 대해 경종을 울리며 해킹 기술은 세계 최고 경제국들의 중요한 인프라에 대한 위협이라고 말했다.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영국, 미국 정부관계자들은 "학교, 병원, 회사에 대한 랜섬웨어 공격이 지난 2년 동안 심해졌다"며 "COVID-19 대유행 동안 특히 더 위협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성명은 G7 회원국들이 금융정보, 사이버전술, 절차 등 이러한 위협과 관련된 정보를 공유해 공동대응을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랜섬웨어 공격은 악성코드를 컴퓨터 네트워크로 파고들어 암호화한 뒤 피해자들에게 파일 잠금 해제를 요구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네트워크를 다시 장악할 수 있다고 확신하는 경우는 드물다.

G7은 "범인들이 종종 가상자산으로 랜섬을 지불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특히 우려할 만한 일"이라고 경고했다. 지도자들은 "가상 자산이 해커들의 자금 세탁 경로"라고 말했다.

G7은 "암호화폐 랜섬이 세탁되면 테러범에게 자금을 지원하거나 국가가 지원하는 '대량살상무기 확산'에 자금을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은 해킹된 암호로 수십억 달러를 들여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에 자금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 성명으로 더 많은 국가들에게 금융 행동 특별 위원회(the Financial Action Task Force)의 가상 자산 보호 조치를 이행할 것을 촉구했고 감시 기관의 정보 공유 '이동 규칙'을 칭송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