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7:51 (금)

창펑 자오 사임에 '긍정 평가' 쇄도… "혁신 보여준 가상자산 기업가"
상태바
창펑 자오 사임에 '긍정 평가' 쇄도… "혁신 보여준 가상자산 기업가"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3.11.23 14: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낸스 창업자인 자오창펑(Zhao Changpeng, CZ) 전 최고경영자(CEO) '벌금 폭탄'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하기로 한 가운데, 그가 지난 6년 간 이룬 성과를 높이 평가하는 의견이 줄을 잇고 있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르다노의 찰스 호스킨슨 창업자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자오창펑은 빠른 움직임과 성장, 혁신을 실제로 보여준 가상자산 기업가"라며 "자오창펑의 사임은 한 시대의 종말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호스킨슨이 밝힌 '한 시대'는 규제 없이도 가상자산 사업을 이어갈 수 있던 시대다. 그는 "이제 (가상자산 분야) 기업가들은 규제를 준수하거나, 또는 규제할 수 없는 완전한 '비허가 프로토콜'을 개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스틴 선 트론(TRX) 설립자도 X(구 트위터)를 통해 "자오창펑은 바이낸스를 설립한 뒤, 지난 6년 동안 업계를 전례 없는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며 "그가 없었다면 가상자산 산업은 현재의 수준에 이르지 못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