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5 15:10 (화)

월 스트리트 밈즈 19% 상승, 거래량 폭발하며 바이비트 영구 스왑 출시로 이어져
상태바
월 스트리트 밈즈 19% 상승, 거래량 폭발하며 바이비트 영구 스왑 출시로 이어져
  • 장명관 기자
  • 승인 2023.10.13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비트(ByBit) 가상화폐 거래소가 월 스트리트 밈즈(Wall Street Memes, $WSM) 영구 스왑 파생상품을 출시했으며 이에 따라 토큰 가격이 상승했다. 

최신 인기 밈코인 WSM은 바이비트 $WSM/USDT 파생상품 시장 출시와 함께 투자자가 유입되며 최대 19% 올라 0.0394 달러까지 상승했다. 

월 스트리트 밈즈는 여전히 매력적인 진입 가격을 보유하고 있다. 월 스트리트 밈즈의 시가 총액은 6,400만 달러로 도지코인과 시바이누의 시가 총액 각각 80억 달러, 40억 달러에 비해 여전히 작다. 페페 코인 시가 총액은 2억 4,500만 달러이다. 
 

현재 시세에서 폭발적 상승이 기대되는 이유이다. $WSM은 최근 0.0337 달러에 사전 판매를 종료했다. 초기 투자자의 경우 최저 0.025 달러에 토큰을 구매할 수 있었다. 

바이비트는 코인마켓캡 데이터 기준으로 전 세계 중앙화 가상화폐 거래소 5위를 차지한다. 파생상품 시장에서 바이비트는 2위를 자랑하며 24시간 거래대금은 74억 달러이다. 일반적으로 암호화폐 산업은 선물 시장이 현물 시장보다 규모가 압도적으로 크다. 

그러나 바이비트는 현물 시장에서도 세계 주요 거래소 중 하나이다. 코인마켓캡은 웹사이트 트래픽, 거래대금, 평균 유동성, 거래 데이터의 진실성 등을 척도로 거래소를 평가하며 바이비트는 7.1점을 받았다. 바이비트의 현물 시장 24시간 거래대금은 9억 7,200만 달러이다. 

현재 월 스트리트 밈즈 공식 웹사이트에서 직접 ETH, USDT 혹은 신용 카드로 $WSM 토큰을 구매할 수 있다. 

◆바이비트 현물 시장 출시도 곧 이어질 것 - $WSM, 밈코인 거래량 3위 기록
바이비트의 영구 스왑 거래 소식은 곧 현물 시장 상장도 기대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전일 거래량 폭증에 바이비트가 반응한 속도를 보면 월 스트리트 밈즈가 얼마나 인기를 끌고 있는지 실감할 수 있다. 어제 월 스트리트 밈즈는 숏스퀴즈 캠페인을 시행하며 커뮤니티의 힘을 보여주었다. 

월 스트리트 밈즈는 프로젝트의 목표가 월가에 대항하는 개인 투자자를 응원해 금융 시장을 민주화하는 것이라 밝힌 바 있다. 

WSM은 현재 상당한 격차로 밈코인 거래량 3위를 기록 중이다. 거래대금이 7,000만 달러로 도지코인과 시바이누에만 뒤처지며, 4위 페페 코인의 거래량은 3,500만 달러로 크게 못 미친다. 
 

$WSM은 바이비트 영구 스왑 거래 소식과 함께 현물 시장에서 14% 급등했다. 상장 거래소를 계속 확대하고 있어 바이낸스, 크립토닷컴, 쿠코인 등 메이저 가상화폐 거래소 상장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추측할 수 있다. 

월 스트리트 밈즈는 이미 10대 거래소 OKX, HTX, 게이트아이오와 그외 거래소 9곳에서 거래되고 있다. MEXC, OKX, BitMEX 등의 거래소가 파생상품 시장에서 WSM를 선보였으며 이제 바이비트도 가세했다. 

바이비트에서 투자자는 $WSM를 최대 25배 레버리지로 거래할 수 있다. 

◆토큰 바이백과 숏스퀴즈 캠페인, 새로운 진입 기회 제공
어제 전체 가상화폐 시장의 하락세 속에서도 $WSM은 토큰 바이백과 숏스퀴즈 캠페인에 힘입어 32% 상승하며 0.048 달러까지 상승했다. 

월 스트리트 밈즈는 X, 인스타그램, 텔레그램, 디스코드 등에서 110만 명 이상으로 구성된 지지 커뮤니티를 가졌으며 숏스퀴즈 캠페인도 커뮤니티에서 호응을 받았다. 

숏스퀴즈에서 보여준 거래량을 보면 월 스트리트 밈즈가 커뮤니티 주도 랠리의 첫 시도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info@blockchaintoday.co.kr
 



*면책 조항: 이 기사는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내용은 정보 제공의 목적으로만 해석되어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