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7:51 (금)

메타레어 NFT 아트 전시, 9월 1일까지 연장 전시 확정
상태바
메타레어 NFT 아트 전시, 9월 1일까지 연장 전시 확정
  • 편집팀
  • 승인 2023.08.23 16: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riving Metaverse Everywhere’ 전시 전경
‘Driving Metaverse Everywhere’ 전시 전경

[블록체인투데이 편집팀] 글로벌 NFT 플랫폼 메타레어(MetaRare, MTRA)가 주최하는 NFT 아트 전시 ‘Driving Metaverse Everywhere’가 연장 전시된다.

메타레어에 따르면 8월 17일부터 20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디자인하우스 갤러리 모이소에서 진행된 ‘Driving Metaverse Everywhere’가 관람객들의 호응과 함께 연장 전시를 원하는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8월 21일부터 9월 1일까지 전시 연장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전시는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다’는 슬로건 아래 진행하고 있는 신개념 NFT 아트 전시로, 참신하고 혁신적인 NFT 작품을 비롯해 순수 미술, 응용 미술 등 전통적 장르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융·복합 시대의 뉴미디어 아트와 아날로그를 결합된 NFT 아트워크들을 캔버스나 뉴미디어 아트 창시자 백남준을 연상하게 하는 구형 TV 등의 매체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Seagull, DOGI, Kelly English, JAMAL, MetaRare Official 001, Peace of Bulldog, OWL, Woodpecker, LEMON 등 MTRA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국내외 상위 유명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해 전시 완성도를 높이고 있으며, 디지털 아트 생태계의 다양한 확장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끌어내고 있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미술에 관심이 많아 자연스럽게 NFT 아트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됐는데, NFT 아트는 물리적 실체가 없다는 점에서 늘 아쉬웠고 선뜻 구매하기가 망설여졌다. 이 전시에서 캔버스와 빈티지 텔레비전에 출력된 NFT 아트워크들을 보며, 내가 소장한 NFT 작품들의 여러 활용 가능성을 볼 수 있어 색달랐다. 예술에 대한 관심과 사랑보다는 지나치게 투자 심리에 좌우돼 성장해 온 NFT 아트 시장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는 계기가 됐다’. ‘NFT 아트 전시라는 점이 호기심을 자극했고, 많은 작가의 다채로운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등의 소감을 밝혔다.

MRTA는 이번 전시에 대해 익숙했던 사물 중심의 전시 형태에서 벗어나 ‘뉴’미디어와 ‘구’미디어의 결합을 통해 예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확인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런 상징성을 바탕으로 연장 전시를 원하는 분들의 많았고 이런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전시 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MTRA는 2021년 출범한 글로벌 NFT 프로젝트로 국내외 유수 작가들의 작품 1000여종이 출품돼 있는 국내 상위권 NFT 거래소다. 웹(Web) 3.0 시대에 부합하는 디지털 아트를 비롯해 실물 경제에 적용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가치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ERC‑20 Collectable과 Gaming NFT, PFP, Digital Art NFT 등 다양한 NFT를 직접 거래할 수 있는 NFT 마켓플레이스 ‘Metarare’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엘뱅크와 비트렉스, 디지파이넥스, 피투비 등 글로벌 거래소 상장과 함께 올해 3월 장기적 발전을 위해 한국의 상위권 거래소 지닥에 상장됐으며, 6월에는 미국의 혁신적인 거래소 유니스왑과 스시스왑에 상장되는 등 글로벌 영향력을 넓혀나가고 있다.

한편 NFT 아트 전시 Driving Metaverse Everywhere는 휴관일인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진행된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