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17:20 (목)

파라메타, 플루토스파트너스와 국내 최초 '부동산 NPL 토큰증권 플랫폼' 구축 협력
상태바
파라메타, 플루토스파트너스와 국내 최초 '부동산 NPL 토큰증권 플랫폼' 구축 협력
  • 장명관 기자
  • 승인 2023.07.25 10: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장명관 기자] 웹3 인에이블러(Web3 Enabler) ㈜파라메타(PARAMETA, 구 아이콘루프, 대표 김종협)가 NPL 토큰증권 플랫폼 운영사 ㈜플루토스파트너스(plutospartners, 대표 정상기)와 국내 최초 ‘부동산 NPL 토큰증권 플랫폼’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자 관련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본 협약을 바탕으로 파라메타와 플루토스파트너스는 부동산 NPL(무수익여신)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토큰증권 플랫폼 구축을 위해 공동으로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하고,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이후 토큰증권 발행(STO) 및 유통에 관한 업무 전반을 함께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력에서 파라메타는 플루토스파트너스의 블록체인 기술 파트너로서 자사 서비스인 ‘파라메타 S(Parameta S, STO as a Service)’를 기반으로 토큰증권 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기술 전반을 제공하는 한편, 차후 안정적인 플랫폼 운영을 위한 기술 지원 및 협력 또한 이어 갈 예정이다.

플루토스파트너스는 부동산 NPL에 대한 전문성 및 노하우를 바탕으로, 그동안 개인이 접근하기 어려웠던 부동산 NPL 투자 분야에 토큰증권 기술을 적용한 해당 조각투자 플랫폼이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파라메타와 함께 적극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토큰증권 발행사는 금융사의 모습을 갖추어 갈 것이기에 현재 실증된 펀드 시스템의 틀 안에서의 고도화 작업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며, 실제 펀드 운용 업무에 실증된 파라메타의 기술력은 토큰증권 발행사에 필수적이라고 평가된다. 고도화된 펀드의 프론트·백오피스, 수탁은행, PBS(프라임브로커서비스), 사무수탁사의 수기 업무를 API 시스템으로 구현해 디지털화·자동화할 수 있는 파라메타의 높은 기술력에 자산운용사 운영 전문가인 정상기 플루토스파트너스 대표의 노하우를 더해, 양사는 금융소비자 보호와 금융 시스템이 연계된 블록체인 핀테크 기술 기반의 안정적 플랫폼 서비스를 개발·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2월 금융위원회의 ‘STO 가이드라인(토큰증권 발행·유통 규율체계 정비방안)’ 공개에 이어 관련 개정 법안의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함에 따라 토큰증권을 활용한 조각투자 플랫폼의 본격적인 활성화가 전망되고 있다. 부동산을 중심으로도 다양한 STO 상품 및 플랫폼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양사가 준비 중인 플랫폼의 매개가 될 NPL 투자는 특히나 높은 진입 장벽으로 개인 투자자에게는 접근조차 어려운 영역으로 분류되어 왔다.

이에 파라메타와 플루토스파트너스는 안전성과 고수익 가능성을 동시에 갖추고 있으며 수익에 대한 ‘안전 마진(Margin of Safety)’ 층이 두터운 등 여러 장점을 지닌 부동산 NPL 투자 기회의 장을 일반 투자자들에게도 열어 주고자 본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 양사는 국내 1호 ‘부동산 NPL 토큰증권 플랫폼’을 통해, 플랫폼 참여자들과 수익을 공유하고 동반 성장을 도모하며 해당 분야의 투자 대중화를 실현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종협 파라메타 대표는 “STO 가이드라인 발표에 이어 최근 관련 입법 초안이 공개되면서, STO의 제도권 편입에 대한 가능성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며, “파라메타는 그동안 쌓아 온 블록체인 및 웹3 기술과 다양한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개인에게 다양한 투자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토큰증권 생태계 구성에 앞장설 것”이라 덧붙였다.

정상기 플루토스파트너스 대표는 “토큰증권의 활용으로 그동안 개인이 참여하기 어려웠던 NPL 시장의 비대칭성을 혁신한 것”이라 강조하며, “개인에게는 NPL 투자 기회를, 늘어나는 가계부채 및 기업부실로 부실채권 증가가 예상되는 시점에서 행정기관에게는 공적자금 투입보다 시장 친화적이면서 자연스러운 해결책을 제공하는, 민·관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투자 섹터가 될 것”이라 전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