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7:15 (금)
스웨덴 스타트업 '크로마웨이', 블록체인 기술 적용 토지 소유권보다 투명하게 관리하는 프로젝트 확대
상태바
스웨덴 스타트업 '크로마웨이', 블록체인 기술 적용 토지 소유권보다 투명하게 관리하는 프로젝트 확대
  • 김영남 기자
  • 승인 2020.05.0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크로마웨이 홈페이지]
[사진출처=크로마웨이 홈페이지 캡처]

[블록체인투데이 김영남 기자] 크로마웨이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5일 발표된 LAC PropertyChain 이니셔티브를 시작으로 볼리비아, 페루, 파라과이의 토지 거래에 대한 블록체인 표준과 거버넌스, 프로토콜이 강화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 이니셔티브는 중남미와 카리브해 전역의 기관들이 워싱턴 D.C.에 본사를 둔 인터 아메리칸 개발 은행(IDB)과 연계된 LACChain 이니셔티브를 보완하는 버전이다.

이 프로젝트는 2019년부터 시작돼 IDB가 자금을 지원하는 토지 등기 프로젝트의 2단계 사업에 해당되는데, 스마트 계약 기반 전송 솔루션과 수집된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저장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크로마웨이는 이를 위해 페루 국가토지등기소(SUNDAR), 파라과이 대법원 재산기록소, 볼리비아 국가공인등기소(DDRR) 등 다수의 현지 유관 기관과 협력하고 있으며 페루의 경우 4개의 지방정부도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크로마웨이의 이 프로젝트는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퍼블릭 플랫폼인 Chromia와 스마트 컨트랙트 언어인 RELL 등 크로마웨이의 다양한 오픈소스 블록체인 관련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