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7:31 (월)

바이낸스 "겐슬러 SEC 위원장, 4년 전 고문직 요청" 폭로
상태바
바이낸스 "겐슬러 SEC 위원장, 4년 전 고문직 요청" 폭로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3.06.08 14: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게리 겐슬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수장으로 위임되기 전 바이낸스에 고문직을 요청한 사실이 폭로를 통해 밝혀졌다.

7일(현지 시각) CNBC에 따르면 바이낸스 법률 대리인은 법원에 제출한 서류에서 이같이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리인은 겐슬러 위원장이 2019년 3월 바이낸스에 고문 역할을 요청했고, 같은 달 일본에서 자오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와 같이 점심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겐슬러는 MIT 경영대학원의 교수였으며 겐슬러는 2021년 1월 SEC 수장에 지명됐다.

2019년 3월 이후부터 겐슬러 교수는 자오창펑 CEO와 계속 연락을 취했다. 또한 겐슬러 교수의 요청으로 자오창펑 CEO는 MIT에서 암호화폐와 관련해 겐슬러와 인터뷰도 했다.

2019년 하반기에는 겐슬러가 미 하원 금융위원회에서 증언할 예정이었는데 자오창펑 CEO에게 증언 사본도 보내왔다고 전했다.

이 폭로는 지난 5일 SEC가 바이낸스에 13개 혐의로 제소하면서 나온 것이다. SEC는 바이낸스가 고객들의 자산을 위험에 노출시켰다고 주장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