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22:14 (금)
중랑구,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술 활용' 노후 건축물 관리
상태바
중랑구,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술 활용' 노후 건축물 관리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1.06.09 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블록체인 기반 위험 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년 블록체인 시범사업 수요기관으로 선정된 데 따른 것으로 블록체인 기반 위험 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은 사물인터넷(IoT)기술과 사물 분산신원증명(DID)기술이 결합된 서비스다.

상시 관리가 필요한 지역의 노후 및 위험 건축물을 대상으로 사물 DID가 부여된 IoT 센서를 부착해 플랫폼을 구축하면 실시간으로 건축물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IoT 센서가 기울기나 균열 등을 측정하고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구조물의 이상변화 등을 분석해 위험이 감지되면 실시간으로 경보 알림이 전송돼 선제적으로 사고를 예방하고 각종 조치를 취할 수 있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의 특성상 데이터의 위변조가 불가능해 데이터를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어 안전 책임 소재를 추적하는 등 사고 은폐도 방지할 수 있다.

이는 개인 신원 증명 등 전자신분증에 적용되던 DID 기술을 IoT센서에 적용, 건축물 고유식별자 확인을 통해 데이터의 위·변조가 불가능하게 되기 때문이다.

구는 시티랩스, 지노시스, 씽크제너레이터, 방재시험연구원으로 구성된 시티랩스컨소시엄과 함께 올 9월부터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기울기와 균열 등을 측정할 수 있는 센서 80개를 지역의 노후·위험 건축물을 선정해 설치할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사업을 통해 지역의 노후 건축물에 대한 안전관리를 투명하게 강화할 수 있게 돼 뜻깊다.”라며,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ICT 등 핵심 기술을 다방면으로 활용해 안전한 중랑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hjh@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