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8:09 (금)
거래소 유입 급등… "비트코인이 가격 하락 악화" 추측 목소리
상태바
거래소 유입 급등… "비트코인이 가격 하락 악화" 추측 목소리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09.04 09: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비트코인이 수요일(현지 시각)의 가격 하락을 악화시켰다는 추측이 나왔다. 시장에 매도 증가 압력이 존재한다는 것을 시사하는 분석이다.

수요일 시장에서 비트코인은 4%까지 가격이 떨어졌지만 오래 지지되어 온 $11,100–$11,200의 가격대는 방어했다.

블록체인 정보 회사 체인알리시스(Chainalysis)에 따르면, 거래소 플랫폼이 수요일 92,000 BTC의 유입을 목도했는데 이것은 37일만에 가장 큰 단독적 일일 증가세이다.

체인알리시스(Chainalysis)의 최고 경제학자인 필립 그라드웰(Philip Gradwell)은 “사람들이 12,000달러 근처에서 매각을 위해 몰려들자 유입이 급등했다”라고 말했다.

 

(출처=체인알리시스) 비트코인의 거래소로의 유입

그라드웰은 매도 압력(92,000 BTC의 거래소 증가치로부터 상승)이 아직 완전히 흡수되지 않은 것 같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유입된 코인이 거래되는 횟수를 측정한 비트코인의 중위 거래 강도 값이 3.113에서 낮게 유지되었기 때문인데 이 수치는 180일 평균값보다 훨씬 낮은 수치이다. 간단히 말하면, 매도자에 필적할만큼의 충분한 매수자가 없었다는 이야기이다.

이처럼, 어제 유동화되지 않은 코인은 여전이 단기적으로 시장에서 처리되고 있는 중인데 이는 더 심각한 가격 하락의 원인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 그라드웰은 “내 생각에 여전히 돌파해야 하는 매도 압력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비트코인은 해당일 0.7% 하락한 11,300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수요일 논의된 바에 따르면, 11,170달러의 지지를 깬 거래 사례가 기술 차트에서 하락 반등 패턴을 확증할 것이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