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7:27 (금)

칠리즈, K리그 서울FC-전북 현대 '득점공 옥션' 개시
상태바
칠리즈, K리그 서울FC-전북 현대 '득점공 옥션' 개시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4.04.24 10: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글로벌 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블록체인 기업 칠리즈(CHILIZ)가 K리그 서울FC-전북 현대 모터스 경기 득점공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Game-Scored Ball’ 이벤트를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K리그 2024시즌 경기 득점공 옥션은 글로벌 유니폼 경매 사이트 ‘매치원셔츠(MatchWornShirt)’의 자체 마켓플레이스인 ‘매치원셔츠닷컴’을 통해 개시됐다. 최초 경매 대상으로는 지난 4월 20일, 시즌 첫 맞대결을 펼친 전북 현대 모터스와 FC서울 경기에서의 득점공들이다.

전북 현대 모터스가 2017년 이후 서울FC를 상대로 21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기록하면서 더욱 화제를 불러모은 해당 경기에서는 총 5개의 득점공이 경매에 올랐다. 전반 6분 발생한 전북 현대 송민규의 선제골을 포함해 서울FC 일류첸코(전10분)의 동점골과 팔로세비치(전30분)의 역전골, 이어 전북 현대 이영재(전38분)의 재동점골 및 전병관(후4분)의 결승골 등이다.

골이 터질 때마다 관중의 환호를 일으킨 득점공들은 발생 즉시 주심으로부터 칠리즈 관계자에게 전달돼 경기장 중앙에 위치한 칠리즈 전시 부스에 보관됐다. 경기 종료 직후에는 득점 선수의 친필 사인을 받아 매치원셔츠닷컴 홈페이지에 즉각 공개되었으며 모든 과정을 방송 생중계 및 영상으로 기록해 공신력을 더했다.

특히, 국내 스포츠 업계 최초로 칠리즈의 근거리무선통신(NFC) 및 블록체인 기반의 정품인증 기술이 더해진 이번 이벤트는 실재하는 공을 웹3화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득점공 공식 케이스에는 모바일 기기를 통해 득점 정보와 경기 영상, 공의 진품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NFC 칩이 내장된 스티커가 부착돼 최종 낙찰자에게 전달된다.

현재 공개된 5개 득점공 경매는 오는 27일까지 진행된다. 또한, 9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대결을 비롯한 K리그1 정규 25라운드와 파이널 5라운드까지 총 37개 주요 경기에서도 계속해서 이어질 예정이다.

칠리즈 관계자는 “경기 시작 직후부터 국내 K리그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통해 뜨거운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칠리즈는 한국의 스포츠 팬들을 위한 블록체인 이벤트 및 프로젝트에 적극 나서며 스포츠 팬덤 문화 발전을 위한 선구자의 역할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칠리즈는 지난달 프랑스 리그 1과 손잡고 NFT 판타지 게임을 출시하는 등 블록체인과 스포츠 산업 간 활발한 시너지 창출을 위해 힘쓰고 있다. 칠리즈는 자체 메인넷인 칠리즈 체인을 기반으로 리그의 지식재산권(IP)를 활용한 전략적 협업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hjh@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