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7:27 (금)

'비트코인 레이어2' 스택스, 나카모토 업그레이드 시작
상태바
'비트코인 레이어2' 스택스, 나카모토 업그레이드 시작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4.04.24 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대표 비트코인 레이어2 스택스(Stacks)가 ‘나카모토 업그레이드’를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스택스는 자체 네트워크 성능을 향상시키고 비트코인 경제를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스택스는 비트코인 네트워크에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을 제공하고 비트코인의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비트코인 레이어2이다. 비트코인 레이어2는 기존에 불가능했던 비트코인 생태계 구축을 가능하게 만드는 솔루션이다.

나카모토 업그레이드는 스택스 네트워크의 대규모 업그레이드로, 가치 저장 수단으로만 쓰였던 비트코인에도 스택스를 통해 경제 생태계를 육성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나카모토 업그레이드가 완료되면 sBTC(스택스비트코인)를 활용해 비트코인 시가총액 1조달러 상당의 자금이 스택스 생태계 내 애플리케이션에서 활용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된다. sBTC는 스택스 레이어2 상에서 사용 가능한 비트코인과 1대1로 페깅된 자산이다.

뿐만 아니라 스택스 네트워크 이용자는 기존 비트코인의 높은 보안성을 유지하면서 빠르고 비용 효율적인 거래를 할 수 있다. 특히 기존 스택스 네트워크의 블록 생성 속도는 비트코인과 동일하게 10~30분 소요됐는데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5초가량으로 대폭 줄어든다. 이를 통해 비트코인을 활용한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 사용 환경도 개선된다. 나카모토 업그레이드는 총 한 달간 진행된다.

무닙 알리(Muneeb Ali) 스택스 공동 창립자는 “스택스의 나카모토 업그레이드는 비트코인 생태계를 더 크게 확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며 “뿐만 아니라 이번 업그레이드로 비트코인 생태계를 구축하는 개발자들이 새로운 사용 사례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택스는 최초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자체 토큰인 STX(스택스) 판매 허가를 받았으며, 스택스 생태계에는 알렉스(Alex), 엑스버스(Xverse), 히로(Hiro), 트러스트 머신(Trust Machines) 등 30곳 이상의 기업이 포함돼 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