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5 17:42 (월)

미국 정부, 비트렉스 고객 상환 제안 반대
상태바
미국 정부, 비트렉스 고객 상환 제안 반대
  • 편집팀
  • 승인 2023.06.09 1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편집팀] 비트렉스(Bittrex)의 고객 자금 반환 시도가 미국에서 중대한 장애물에 부딪히면서 이 거래소 파산 사건의 해결 방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8일(현지 시각) 크립토포테이토가 보도했다.

비트렉스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게 미등록 거래소 운영 혐의로 기소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5월에 델라웨어주에서 회생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 다른 두 사업부인 비트렉스 몰타(Bittrex Malta Ltd.)와 비트렉스 몰타 홀딩스(Bittrex Malta Holdings Ltd.)도 미국 델라웨어주 파산 법원에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

이 회사의 암호화폐 부문은 은행비밀보호법 등 연방법을 위반하고 제재 대상 국가의 외국인과 거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국 정부가 고객에게 보상하려는 비트렉스의 제안을 반대하면서 비트렉스는 다시 한번 큰 타격을 받고 있으며, 이같은 반대는 투자자를 보호하지 않고 업계를 망치려는 조직적인 시도로 인식되고 있다.

실제로 정부는 암호화폐 파산 제안을 반대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정부의 개입으로 인해 바이낸스US(Binance.US)는 "불확실한 규제 환경"을 이유로 파산한 암호화폐 대출업체 보이저 디지털(Voyager Digital)의 자산을 10억 달러에 인수하려던 거래에서 발을 빼기도 했다.

수요일에 정부가 제출한 법원 서류에는 "채무자들은 암호화폐 자산의 소유권 문제가 회생계획안 확정 전에 결정되어야 하는 이유를 입증하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채권자들을 회생계획안 확정 심리 이전에 후순위 채권자로 분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아래에서 더 자세히 설명하는 이러한 이유 때문에 신청은 기각되어야 한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정부가 법원에 제출한 이의신청서에는 이의신청의 근거로 △주요 벤더 기준은 구제를 뒷받침하지 않는다. △시기상조이다. △계획 외적으로 채권자들을 부적절하게 종속시키려고 시도한다 등의 내용이 설명되어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