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5 11:26 (화)

"코인사기 당했어요"… 금감원에 전담 신고센터 마련된다
상태바
"코인사기 당했어요"… 금감원에 전담 신고센터 마련된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3.05.31 13: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디지털뉴스팀] 코인 등 가상자산 관련 투자사기가 증가하면서 금융감독원이 '가상자산 연계 투자사기 신고센터'를 설치해 신속 대응에 나선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최근 금감원은 주가조작 등 증권범죄를 근절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보이고 있는데, 이와 함께 가상자산 관련 투자사기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해 금융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31일 금감원은 금융사기전담대응단을 총괄부서로 하는 신고센터를 마련하고 6월1일부터 연말까지 7개월간 가상자산 연계 투자사기 신고를 접수해 신속·엄정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센터장은 금감원 소비자권익보호 담당인 김범준 부원장보가 맡는다. 신고센터에 접수된 사건은 검찰 등 수사기관과도 긴밀히 공조해 신속하게 처리해 나갈 예정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가상자산 연계 유사수신 투자 피해 신고건수는 지난해 199건으로 2021년 119건 대비 67.2% 급증했다.

현재 국회에서 가상자산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가상자산 이용자보호법이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했지만 아직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통과가 남아 '제도 공백'이 있는 상태다.

이를 틈타 가상자산과 연계된 투자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투자자 보호를 위한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했고 이에 전담 신고센터를 마련하게 됐다는 것이 금감원의 설명이다.

이명순 금감원 수석부원장도 전날 열린 업계 간담회에서 "금감원은 법 시행 전이라도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를 위해 감독체계를 마련하는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번 전담 신고센터 설치도 이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신고센터는 금융사기전담대응단이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민생금융국, 자산운용검사국 등 유관부서와 협업을 통해 사건을 처리할 계획이다. 수사 필요사항은 검찰 등 수사기관과 긴밀히 공조하고 금융소비자에게 전파해야 할 사항은 신속히 금융소비자 경보를 발령해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가상자산 투자사기 전담 신고센터를 이용하려면 금감원 홈페이지 내 '가상자산 연계 투자사기 신고'란에 사건을 신고하면 된다.

사건 신고시 증빙을 첨부하고 관련 회사 및 관계자, 피해내용 등을 구체적으로 기재하면 신속한 처리에 도움이 된다.

오는 6월 8일부터는 전용 상담 전화도 개설된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