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7:31 (금)

이용우 의원 '잘못 송금된 가상자산 사용도 횡령죄' 법안 발의
상태바
이용우 의원 '잘못 송금된 가상자산 사용도 횡령죄' 법안 발의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3.04.10 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우 의원

[블록체인투데이 디지털뉴스팀] 뉴스1에 따르면 이용우 의원(더불어민주당·고양시정)은 착오송금된 가상자산을 사용·처분하는 경우 이체자산 횡령죄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형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9일 밝혔다.

대법원은 송금절차의 착오로 은행계좌에 입금된 금전을 임의로 인출해 소비한 행위에 대해 횡령죄가 성립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가상자산의 경우 법적 처벌근거가 없어 별다른 조치를 하지 못하고 있다.

경제적 가치가 거의 없는 점유이탈물이나 유실물을 임의로 처분하면 점유이탈물횡령죄로 처벌되고, 착오로 이체된 금전을 임의로 사용한 경우에도 횡령죄로 처벌되지만, 가상자산을 무단 처분해 경제적 이익을 취득한 경우에는 별다른 법적 근거가 없어 처벌의 공백이 발생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용우 의원이 대표발의 한 형법 개정안은 이체자산 횡령죄를 신설해 재산적 가치가 있는 금융자산 또는 가상자산을 보관·관리하는 금융계좌 또는 가상자산주소에 법률이나 계약상 원인 없이 이체된 금융자산 또는 가상자산을 횡령하거나 반환을 거부한 행위를 범죄행위로 규정함으로써 형사상 처벌근거를 마련하도록 했다.

이용우 의원은 “가상자산 역시 엄연한 자산”이라며 “착오송금된 가상자산을 사용·처분하는 것을 범죄행위로 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