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7:31 (금)

HEYST, NFT 마켓 ‘블러(Blur)’ 국내 최초 연동
상태바
HEYST, NFT 마켓 ‘블러(Blur)’ 국내 최초 연동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3.03.27 1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커피전문점 탐앤탐스가 암호화폐 탐탐코인(TOMS)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운영 중인 NFT 에그리게이터 마켓 ‘HEYST’에 ‘블러(Blur) NFT’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블러는 지난 2월, 시장 점유율 1위 ‘오픈씨(Opensea)’의 일일 거래량을 뛰어넘어 업계를 놀라게 한 신생 NFT 마켓플레이스이다. ‘전문 NFT 트레이더들을 위한 가장 빠른 플랫폼’을 표방하여 거래 수수료 면제, 에어드랍(코인 무상 지급) 등의 혜택을 제공한 결과 론칭 4개월만에 세계 최대 NFT 거래소로 우뚝 설 수 있었다.

HEYST는 국내 최초로 ‘블러 NFT’를 지원하여 플랫폼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 이전에도 HEYST는 세계 1위 NFT 거래 메인넷인 이더리움(ETH) 체인과 2위 솔라나(SOL) 체인의 마켓플레이스 정보를 제공하며 국내 최대 규모의 NFT 에그리게이터 마켓으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HEYST는 블러 NFT와 함께 시장 점유율 2-5위를 차지하는 오픈씨(Opensea), X2Y2, 매직 에덴(Magic Eden), 룩스레어(LooksRare) 등 약 70개의 NFT 마켓플레이스와 연동되어 있어 서비스의 양과 질을 모두 충족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HEYST는 최신 NFT 프로젝트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민팅 캘린더’ 기능을 통해 유저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있다. 또한 인사이트’가 제공되어 각 체인별 NFT 컬렉션의 발행량, 최저가, 판매내역, 거래량을 차트 형태로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기도 하다. 이외에도 HEYST는 국내ž외 6만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한 커뮤니티 채널 운영으로 회원들과 끊임없이 소통하여 서비스 개선을 지속하고, 영어 및 중국어 지원으로 글로벌 영향력을 차근차근 키워가고 있다.

HEYST 관계자는 “이번 블러 NFT 지원 업데이트가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후에도 시장변화를 유의 깊게 살펴보며 유저에게 메리트가 될 수 있는 이점들을 신속하게 반영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