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9-22 17:39 (금)

日 정부, 5월 G7 회의서 암호화폐 이용자 보호 규제 논의 추진
상태바
日 정부, 5월 G7 회의서 암호화폐 이용자 보호 규제 논의 추진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3.03.27 10: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일본 정부가 오는 5월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암호화폐 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한 규제를 논의하고 성과를 공동선언에 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G7은 5월 11~13일 니가타에서 개최되는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합의를 이뤄낸 뒤  19~21 정상회의에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4월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되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도 암호화폐가 금융 시스템에 미치는 영양이라는 주제로 논의도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교도 통신은 "미국에서 은행이 잇따라 파산해 경제적으로 신용 문제가 불거지는 상황에 G7이 선도적으로 금융 시스템을 안정화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