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7:40 (금)

두나무, ‘회복의 숲’ 캠페인 성료… 산불 피해지에 3만 그루 심는다
상태바
두나무, ‘회복의 숲’ 캠페인 성료… 산불 피해지에 3만 그루 심는다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3.03.27 09: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컨블록 내 세컨포레스트에 가상나무를 식재한 이들이 함께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출처=두나무)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손잡고 진행한 ‘세컨포레스트와 함께 하는 회복의 숲’ 캠페인이 약 2만명의 열띤 참여로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에 따라 오는 4월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입었던 경북 울진 지역에는 3만그루 이상의 나무가 식수 될 예정이다.

‘세컨포레스트와 함께하는 회복의 숲’은 대형 산불 피해지를 복구하기 위해 기획된 시민 참여형 환경보호 캠페인이다. 지난 3월 20일부터 24일까지 닷새간 두나무의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2ndblock)에서 진행됐다. 세컨블록 내 마련된 가상의 숲 세컨포레스트에 참여자들이 나무 1그루를 심으면 경북 울진에 실제 나무 2그루가 식재 되는 방식이다.

이번 캠페인은 환경을 사랑하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시공간의 제약 없이 산림 회복에 동참할 수 있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캠페인 첫날에만 4488 그루의 나무가 세컨포레스트에 식수 됐으며, 5일간 캠페인에 참여한 인원은 총 1만9790명에 달했다. 점심시간 마다 진행된 이벤트도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이벤트 시작 1시간 전부터 참여 가능 인원인 300명이 몰려 빠르게 마감 됐고, 산림 복원 관련 OX 퀴즈를 통해 산림 회복과 산불 예방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시간을 가졌다.

‘산림 복원’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한 마음으로 뜻을 모으는 색다른 캠페인 참여 방식도 눈길을 끌었다. 참여자들은 실시간 소통을 통해 미션 완료 팁을 공유하는 등 서로에게 따뜻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같은 학교 학생들끼리 모여 가상 나무를 심은 후 함께 기념 사진을 찍는 등 가상 공간이지만 실제와 같이 교류했으며, 나무 심기를 위해 질서 정연하게 줄을 서는 등 높은 시민 의식도 보여줬다.

피해목 제거, 양묘 및 식수 등 미션 수행을 통해 산불 이후 산림 복원 과정을 자연스럽게 습득할 수 있었다는 점 또한 호평 받았다. 특히 산불로 인해 황폐해진 산림의 모습을 세컨포레스트 맵에 고스란히 구현해 산불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등 교육적 효과가 돋보였다.

캠페인에 따라 경북 울진 산불 피해지역에는 3만 그루 이상의 나무가 심겨 ‘회복의 숲’이 조성되며, 참여자들에게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배롱나무가 실제 복원 수종으로 활용돼 ‘가상’ 경험이 ‘현실’로 연결될 예정이다. 나무 심기 미션 참여자에게 제공된 총 1만장의 그루콘은 가정의 반려 나무 심기로도 이어져 탄소흡수율을 높이는 데 추가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불 진화 인력 및 산불 피해지역 주민의 트라우마 회복을 위한 6000만원 규모의 치료 기금도 조성돼 재난 피해자들을 위한 심리 회복도 지원한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두나무의 기술과 참여자들의 높은 환경’보호’의식이 한데 모여 또 하나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낸 것”이라며 “앞으로도 두나무가 가진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 사회와 환경 문제 해결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나무는 ESG 키워드 중 하나로 ‘나무’를 선정하고, 지난 2022년부터 ‘세컨포레스트’ 캠페인을 꾸준히 전개해 산림 복원에 앞장서고 있다.
 

세컨블록 내 가상의 숲 '세컨포레스트'의 모습. 산불로 황폐해진 산림이 참여자들의 가상나무 식재를 통해 아름다운 숲으로 회복됐다
세컨블록에서 진행된 '세컨포레스트와 함께하는 회복의 숲' 캠페인에 사람들이 참여해 산림 회복 미션을 수행하고 있다


kjm@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