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5 11:26 (화)

위메이드 “서로 다른 게임-서비스-현실 연결되는 거대한 생태계 올 것”
상태바
위메이드 “서로 다른 게임-서비스-현실 연결되는 거대한 생태계 올 것”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3.03.22 1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GDC 2023 기조연설 발표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위메이드(대표 장현국) 장현국 대표가 21일(화) 오전 10시 50분(현지시각) GDC 2023에서 ‘게임의 미래: 인터게임 플레이를 넘어’를 주제로 기조연설 했다.

장현국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블록체인은 재미없는 게임을 재미있게 만들어주는 기술이 아니라 재미있는 게임을 더욱 재미있게 만드는 기술”이라며, “잘 짜인 인게임 경제를 게임 토큰과 NFT를 통해 현실 경제와 연결시켜 재미를 배가시키는 것이 게임에서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또한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게임 토큰과 NFT를 만들고, 게임 안팎에서 거래되면서 토크노믹스를 형성하면 게임이 훨씬 더 재미있어질 것”은 물론, 특히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 플레이’에서 누구나 '미르4'의 게임 토큰과 NFT를 활용해서 새로운 게임을 제작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된 '미르4'와 '미르M' 글로벌 버전 간 인게임 경제의 상호작용에 대해 설명하며, “’흑철’과 게임 토큰인 ‘드레이코’와 ‘드론’, 그리고 거버넌스 토큰 ‘하이드라’와 ‘도그마’가 이루는 구조를 통해 서로의 경제가 연결된 ‘인터게임 이코노미’를 형성하고, 이는 다시 ‘인터게임 플레이’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미르M' 출시로 '미르4'의 유저 수와 매출이 늘어났고, 이는 '미르M'과의 인터게임 이코노미와 인터게임 플레이가 만들어낸 이례적 현상”이라며, 기초적이고 간단한 연결만으로도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게임 플레이가 탄생했음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모든 게임은 하나의 섬과 같이 독립적으로 존재하고 있지만 블록체인 기술이 모든 게임을 하나로 연결할 것”이라며, “인터게임 이코노미와 인터게임 플레이를 통해 서로 다른 게임과 서비스, 현실이 연결되며 형성되는 거대한 생태계가 곧 메타버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재미있는 게임을 만들어 내는 능력을 게임 개발자의 강점으로 꼽으며, 서로의 힘을 더하면 놀라운 기회를 잡고 새롭게 떠오르는 게임 시장의 판도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는 굳은 믿음도 내비쳤다.

이어서 “위메이드는 블록체인 기술에 관심이 있는 게임 개발자라면 누구나 우수한 블록체인 게임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 이야기하며 기조연설을 마쳤다.

한편, 위메이드는 2023년 3월 20일(월)부터 24일(금)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열리는 GDC 2023에 다이아몬드 스폰서로 참가했다. ‘Life is Game: blockchain Transformation’을 주제로 단독 부스를 꾸미고 △토큰 경제(Tokenomics) △게임파이(GameFi) △마켓플레이스(Marketplace) △커뮤니티(Community) 기능 등 블록체인 게임 서비스를 위한 시스템을 완벽히 갖춘 ‘위믹스 플레이’를 소개하고 있다.

kjm@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