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5-26 16:23 (금)




닥사, '상장폐지' 공통 요건 마련한다… '위험성 지표'도 개발 중
상태바
닥사, '상장폐지' 공통 요건 마련한다… '위험성 지표'도 개발 중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3.01.12 1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디지털자산 자율규제 정책 심포지엄'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2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디지털자산 자율규제 정책 심포지엄'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블록체인투데이 디지털뉴스팀] 디지털자산 거래소협의체(닥사, DAXA)가 가상자산 거래지원 종료(상장 폐지)에 대한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또한 상장 폐지에 활용될 '위험성 평가 지표'와 지표를 기술적으로 탐지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개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닥사는 지난해 거래 지원(상장)에 대한 공통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상장 가이드라인은 있는 반면 상장 폐지와 관련한 가이드라인은 없다는 지적이 나오자, 가상자산 유형별로 위험성 지표를 마련하겠다는 계획도 밝힌 바 있다. 이를 활용한 최소한의 상장 폐지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는 설명이다.


◆'상폐'도 공통 기준 마련…가상자산 유형별 '위험성 지표'도 개발
김재진 닥사 사무국장은 12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디지털자산 자율규제 정책 심포지엄'에서 "거래 지원 종료(상장 폐지)는 사업자의 역할"이라면서도 "이를 위한 최소한의 공통 기준을 수립하기 위해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거래 지원 공통 가이드라인처럼 경쟁력을 제한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소 요건도 갖추지 못한 불건전 가상자산으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율 규제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닥사에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 등 5대 원화마켓 운영 거래소가 소속돼 있다. 이들 거래소에 소속된 가상자산 중 최소한의 요건도 갖추지 못한 가상자산이 있는지 솎아 내고, 이 과정에 활용될 '최소한의 요건'을 마련하겠다는 설명이다.

최소한의 요건을 마련하는 데는 현재 개발 중인 가상자산 유형별 위험성 지표가 활용될 전망이다.

김 국장은 "가상자산 유형별로 위험성 지표가 다를 수 있다. 이를 발굴하고, 위험성 지표에 해당하는 가상자산에 대해선 투자자 보호를 위한 조치를 적시에 취하기 위한 장치를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 예시로는 스테이블코인을 들었다. 달러와 1:1로 연동되는 스테이블코인의 경우, ▲1달러 고정 가격이 무너지는 '디페깅'이 발생해 가격이 0.9달러 이하로 떨어지고 ▲0.9달러 이하 가격이 24시간 이상 이어지면 닥사는 해당 스테이블코인을 12시간 내에 유의종목으로 지정한다.

이는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위험성 지표이지만, 일반 유틸리티토큰 등 다른 유형의 가상자산에 대해서도 위험성 지표를 마련하겠다고 김 국장은 밝혔다.

또 마련한 지표에 따라 상장된 자산을 모니터링하고, 지표에 어긋났는지 탐지할 수 있는 기술적 프로그램도 개발 중이라고 강조했다.


◆'핫라인'으로 위기상황 공동 대응…투자자 대상 '경보제' 검토
상장 폐지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것 외에도 닥사 회원사들은 위기 상황에 공동으로 대응한다. 만약 가격 등락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사태가 발생할 경우, 회원사 간 핫라인으로 공유함으로써 위기 상황에도 대응하고 있다고 김 국장은 밝혔다.

김 국장은 "자체 모니터링, 전문가 제보, 커뮤니티 분석 등으로 시장상황 주시하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 일반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정상 상황인지 위기상황인지 판단한다"고 말했다.

위기상황으로 판단할 경우 닥사 차원에서 공동으로 대응한다. 회원사 공동으로 발행 주체와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고, '위기' 가상자산을 상장한 회원사들끼리는 향후 판단의 근거가 될 자료도 공유한다.

이후에는 근거 자료를 바탕으로 각 회원사가 거래 종료 기준에 따라 각자 판단한다. 판단 후에 결과가 동일하게 도출되면 공지 일시를 협의해 동시에 투자자에게 알린다. 김 국장은 "라이트코인, FTT, 위믹스 모두 공동으로 대응한 예시"라고 말했다.

더불어 닥사는 시장 상황에 대한 정보를 투자자가 빠르게 인지할 수 있도록 '경보제'를 개발한다. 가상자산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사태가 발생할 경우, 거래소뿐 아니라 투자자들도 이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김 국장은 '입금량 급등 경보제'를 예로 들었다. 특정 가상자산이 거래소에 대규모로 입금될 경우, 해당 입금량이 매도 물량으로 풀리면 가격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때 대규모 물량이 입금됐다는 사실을 투자자가 알기는 어렵다.

이에 닥사는 특정 시점을 기준으로 일정 비율 이상 입금량이 증가하는 경우 경보 알림을 보내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이 같은 경보제가 가상자산 시장의 정보 비대칭성을 해소할 것으로 닥사는 기대하고 있다.

다만 김 국장은 "각 거래사업자(거래소)마다 해당 종목의 거래량이 상이하므로 잦은 경보는 오히려 시장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며 "경보의 상세 요건과 예외 사유에 대한 검토는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비대칭성' 해소에 집중…"시행착오 있겠지만 의미있을 것"
더불어 닥사는 백서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서는 가상자산 발행사들이 펴내는 일종의 설명서로, 가상자산의 기술적 특징과 향후 로드맵 등이 포함돼 있다. 가상자산을 발행하는 재단 대부분이 백서를 공개하지만, 대부분이 영어로 쓰여 있고, 찾기도 어려워 국내 투자자들의 접근이 어려웠다.

김 국장은 "가상자산에 대한 핵심 정보가 백서에 있다"며 "일반 투자자가 백서를 일일이 찾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어 회원사들이 각자 플랫폼의 사용자환경(UI)을 개편했다. 손쉽게 찾을 수 있도록 보완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에게 위험을 고지함으로써 정보 비대칭성도 해소하고 있다고 김 국장은 설명했다. 그는 "모든 회원사들이 가상자산 거래에 대한 위험을 고지해 투자자 주의를 환기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디지털자산 투자 유의점과 범죄 예방에 대한 영상을 공개했다. 빠른 시일 내에 누구나 접근 가능한 경로로 보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국장은 이 모든 노력이 최초이므로 시행착오가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럼에도 시장 건전성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닥사 차원의 장치는 최초이고, 공동 적용에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최초이기 때문에 시행착오도 발생하겠지만, 시장 건전성 확보를 위해선 이런 노력들이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사업자의 이익이 다소 훼손되더라도 투자자 보호와 시장 신뢰를 추구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