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7:31 (금)

파산 후 첫 공개석상 오른 FTX 창업자 "실수 했지만 사기는 아냐"
상태바
파산 후 첫 공개석상 오른 FTX 창업자 "실수 했지만 사기는 아냐"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2.12.01 14: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파산보호 신청을 한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FTX 창립자이자 전 최고경영자(CEO)인 샘 뱅크먼 프리드가 파산 후 첫 공개석상에 섰다.

뱅크먼 프리드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주최 행사에 영상 대담을 통해 "많은 실수를 했지만, 누구에게도 사기를 치지 않았다"며 형사적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뱅크먼 프리드는 "FTX와 알라메다가 의도했던 것보다 훨씬 더 밀접하게 연결돼 있었다"며 "거래소의 이익이 너무 커 이에 집중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FTX가 유동성 위기 상황이 발생한 이유와 고객 자산을 잘못 처리했나에 대한 질문에 고객 자산과 FTX 자금을 "고의로 섞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뱅크먼 프리드의 발언이 향후 수사 과정에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