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17:20 (목)

사기 코인 판독 서비스 '뮤캅스' 출시
상태바
사기 코인 판독 서비스 '뮤캅스' 출시
  • 편집팀
  • 승인 2022.10.17 14: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편집팀] 날로 증가하는 사기성 코인 피해자들을 위한 가짜 코인 판독 서비스가 출시됐다.

뉴스1에 따르면 건강한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과 이용자 편의성 향상을 위해 출범한 블록체인 프로젝트 초이스뮤온오프(Choi’s MU:onoff)는 17일 가짜 코인 판독 서비스 뮤캅스(MU:Cops)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가상자산 투자자의 규모는 이미 전 세계 10억명 이상으로, 하루 평균 거래금액도 1조달러를 넘어서고 있다. 규모가 커진 만큼 가상자산 관련 사기사건도 급증하고 있다.

사기방법도 날로 교묘해지고 있는데, 가장 일반적인 방법이 가상자산 투자를 대신해주겠다며 현금을 받는 방식이다. 이때 피해자에게 전송해주는 코인이 진짜가 아닌 경우가 많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같이 유명 코인의 이름과 기호, 심볼까지 똑같이 따라한 가짜코인이 수백 종에 이르지만, 탈중앙화로 운영되는 가상자산 세계에서는 사칭 코인들에 대한 어떠한 제재나 리스크 방지시스템이 없다.

문제는 가상자산 거래 시 상대방이 가짜코인을 보냈을 경우 일반인들은 물론 블록체인 전문가들도 컨트랙트 주소 등을 확인하기 전까지는 진위여부를 파악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현재까지 사기성 코인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금융감독원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등에 피해 신고는 가능하지만, 사기가 발생하기 전에 미리 예방을 할 수 있는 선제적 장치가 전무하다. 초이스뮤온오프가 선보이는 이번 서비스는 상대방의 송금 주소를 미리 뮤캅스를 통해 확인해보면 해당 코인의 진위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는 특장점이 돋보인다.

이외에도 이용자가 ‘신고하기’ 기능을 통해 사기성 프로젝트와 관련된 코인 및 지갑 등을 등록할 수 있다. 등록된 정보를 확인해 가상자산 관련 사기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무료로 제공되는 뮤캅스 서비스는 웹은 물론 앱에서도 이용가능하다.

최화인 초이스뮤온오프 대표는 “건강한 블록체인 생태계의 성장을 위해서는 가상자산 거래의 안정성이 확보돼야 한다”면서 “이후 사기성 프로젝트와 관련된 위험계좌(지갑)도 백그라운드 마이닝을 통해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 대표는 "위험계좌 식별 서비스가 추가되면 이상 거래 흐름도 쉽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초이스뮤온오프는 뮤캅스의 다음 서비스로 니모닉과 프라이빗키의 보관 리스크가 없는 가상자산 안전보관 서비스 뮤볼트(MU:Vault)의 알파버전에 이어 베타버전도 11월 중 출시예정이라고 밝혔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