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5 17:42 (월)

한국가상자산평가인증원, '코인 스캠지수' 발표… 'D' 위험등급에 테라 등 지정
상태바
한국가상자산평가인증원, '코인 스캠지수' 발표… 'D' 위험등급에 테라 등 지정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2.08.17 1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테라·루나 사태를 겪으며 글로벌 가상자산 시장 버블론이 제기되는 가운데, 한국가상자산평가원이 이러한 문제점에 주목해 발표한 평가인증이 주목받고 있다. 

국내 가상자산 붐이 일어난 2017년 이후, 코인 시장은 기술 기반이 아닌 가격 그 자체에 의해서만 평가를 받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따른 투자자의 피해가 속출하자 시장에서는 코인의 스캠성 유무를 판별하는 시스템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가상자산평가인증원은 현재 발행되어 유통중인 가상자산에 대한 기술성 분석을 통해 스캠 지수를 발표하는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해당 기술분석평가는 한국가상자산평가인증원의 정학수 대표가 서강대학교 블록체인 석사 과정을 통해 발표한 논문, ‘Github 분석을 통한 스캠코인 구분에 대한 연구'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스캠지수는 A~E의 총 5개 등급으로 구분되어 있다. 평가인증원은 D나 E의 평가를 받을 경우 스캠으로 구분한다. 

이번 스캠지수 평가에는 코인마켓캡(Coinmarketcap) 기준 시가총액 상위 10위 내의 모든 프로젝트가 대상이 되었다. 특히 지난 5월 가상자산 투자자들에게 큰 손실을 입혀 일시적으로 전체 가상자산 시가총액을 하락시킨 주범 ‘테라(Terra, 대표 권도형)’가 D등급으로 평가 되는 등, 10개 프로젝트 등의 평가가 이루어졌다. 

가상자산 시장이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는 와중에, 여러 가상자산 프로젝트 평가기구가 설립되고 있으나 수치화, 객관화 되지 못한 데이터를 활용하는 등 검증되지 않은 방법을 통해 평가 시스템으로 인해 같은 프로젝트에 대하여도 기구마다 상이한 평가 보고서가 발표되고 있어 투자자와 시장에 혼선을 빚어내고 있다. 

이번 가상자산 프로젝트 스캠지수를 발표한 한국가상자산평가인증원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프로젝트를 평가 및 개발하기 위해 설립되었으며 가상자산 프로젝트가 자체적으로 Github에 제공하고 있는 오픈소스를 활용해 스캠등급 (A~E)으로 표기하여 발표하고 있다.  

한국가상자산평가인증원은 매일 03시를 기준으로, 프로젝트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여 재단의 등급을 무료로 시장에 공개하고 있다. 

이더리움 등 비교적 안정 된 프로젝트가 “B” 등급 이상을 받았으며 이와 반대로 테라의 경우 “D”등급을 받기도 하였다. 

가상자산 프로젝트의 평가에 있어 각종 사업성, 법률성 검토 등 여러 분야 걸친 평가가 필요해 오로지 기술등급만이 프로젝트에 대한 모든 평가를 대변하지는 않으나, 그 중 블록체인이라는 기반 속에서 기술등급에 대한 신뢰도를 우선적으로 고려해 평가 시스템의 고도화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관계자는 “글로벌한 프로젝트로 집중을 받으며 성장했던 테라 역시 기술 앞에서는 거짓말을 할 수 없었을 것이다. 향후 가상자산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이 한국가상자산평가인증의 스캠지수를 먼저 확인하는 때가 올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한국가상자산평가인증원은 현재 코인마켓캡 상위 10개 종목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 현황에서 향후 100개까지 평가 시스템을 확장 할 계획이며 법/제도적 기관들과 협력하여 투자자의 보호장치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hjh@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