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6:23 (금)
코인도 투자도 '대박'… 다날, 두나무·케이뱅크 지분 매각해 1100억 '잭팟'
상태바
코인도 투자도 '대박'… 다날, 두나무·케이뱅크 지분 매각해 1100억 '잭팟'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12.02 15: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날 로고 (다날 제공)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이 올 한해 투자기관 지분 매각으로 약 1100억원의 대규모 자금을 확보했다.

다날은 지난 2017년 지분 투자에 참여한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의 지분을 최근 전량 매각해 670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계열사 다날엔터테인먼트 역시 지난 2013년 케이큐브1호벤처투자조합에 출자해 확보한 두나무 지분 전량을 매각해 약 500억원을 확보했다.

다날은 확보한 자금을 암호화폐 '페이코인'을 주축으로 한 결제 서비스 확장과 계열사 및 외부 신사업 투자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다날 측은 자사 결제 역량 확대와 플랫폼 사업 투자를 통해 뉴노멀 시대의 종합금융플랫폼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다날 관계자는 "추진 중인 사업은 속도를 높이고, 새로운 사업은 선제적으로 투자하는 '투 트랙 전략'으로 보유 자금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것"이라며 "메타버스, 대체불가능한토큰(NFT) 외에도 선구매 후결제(BNPL), 탈중앙화금융(디파이) 등 최근 각광 받는 사업에 다각도로 투자하여 다날 결제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