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16:55 (목)
컴투스, 美 블록체인 NFT 기업 캔디디지털에 118억원 투자
상태바
컴투스, 美 블록체인 NFT 기업 캔디디지털에 118억원 투자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10.22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투스와 캔디디지털로고 (컴투스 제공)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는 미국 블록체인 개발사 캔디디지털에 1000만달러(약 118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컴투스는 이번 캔디디지털 시리즈A 라운드 투자에 유일한 게임사로 참여했다. 양사는 디지털 수집품 분야 및 블록체인 게임 사업에 대한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캔디디지털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스포츠 카드 등을 제작∙유통하는 대체불가능한토큰(NFT) 전문 기업이다. 세계 최대 프로야구 리그인 '메이저리그 베이스볼'(MLB) 등 스포츠 리그의 라이선스를 확보한 미국 파나틱스와 글로벌 암호화폐 투자사 갤럭시디지털이 설립했다.

MLB의 NFT 사업 독점 라이선스를 확보한 캔디디지털은 선수, 리그, 팀, 경기장, 어워드 뿐만 아니라 하이라이트 경기 및 역사적 순간을 담은 영상과 오디오 클립 등 스포츠 팬들이 열광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토큰 형태의 디지털 자산으로 제작하면서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다. 나아가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디지털 수집품을 간편하게 거래할 수 있는 캔디 디지털만의 자체 NFT 플랫폼도 준비 중이다.

컴투스는 한국프로야구(KBO), 미국프로농구연맹(NBA) 등 공식 라이선스 기반의 스포츠 게임을 전 세계에 서비스해온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NFT가 도입되는 새로운 글로벌 스포츠 게임 시장을 분석하고 다양한 사업 방향을 논의 발전시킬 예정이다.

컴투스 측은 "디지털 선수 카드와 게임을 접목하는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스포츠 기반의 NFT 사업을 아시아를 포함한 전 세계로 확대하는 등 스포츠 팬과 소비자들이 디지털 자산화를 통해 콘텐츠를 새롭게 경험할 수 있는 신규 서비스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컴투스는 자체 콘텐츠 밸류체인을 통해 구축하고 있는 메타버스와 미래 가상경제의 핵심인 블록체인 기술로 구현되는 메타노믹스를 위해, 앞으로도 글로벌 파트너에 대한 전략적 투자와 연구 개발을 지속 추진하는 등 블록체인 사업 분야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