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3:35 (일)
독일, 기관 암호화폐 자금 보유 허용 법률 발효
상태바
독일, 기관 암호화폐 자금 보유 허용 법률 발효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8.02 09: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이지은 기자] 독일 특수펀드(Spezialfonds)에 적용되는 새로운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4,150억 달러 상당의 투자가 암호화폐로 유입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오는 8월 2일(현지 시각)부터 독일 기관 펀드는 자산의 최대 20%를 암호화폐로 보유할 수 있게 되어 국가 연금 기금이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 자산을 주류로 수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되었다.

보도에 따르면 새로운 법은 특별 펀드라고도 알려진 특수펀드(Spezialfonds)를 지배하는 고정 투자 규정을 변경하는데, 이는 연금 기금과 보험사와 같은 기관 투자자들만이 접근할 수 있다. 현재 특별기금은 약 2조 1천억 달러, 즉 1조 8천억 유로의 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독일 투자 펀드 협회 BVI의 크로이츠만(Tim Kreutzmann)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대부분의 펀드가 처음에는 20% 이하로 유지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보험사와 같은 기관 투자자는 투자 전략에 대한 엄격한 규제 요건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암호화폐에 투자하고 싶어 한다"고 설명했다.

7월 초에 통과된 새로운 법은 독일 의원들이 디지털 자산을 관리하는 방식에 있어 중요한 발전을 나타낸다. 바핀(BaFin)으로 더 잘 알려진 독일 연방 금융감독청(Federal Financial Supervisory Authority)은 디지털 자산 투자에 대한 주의를 계속 촉구하고 있다. 동시에 금융 감시 단체는 국가의 블록체인 혁신을 장려하고 있다.

독일은 2021년 말까지 실현될 예정인 44가지 채택 방안을 추진하며 2019년 종합적인 블록체인 전략에 처음 착수했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새로운 접근방식은 투자자들이 디지털 투자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도입했다.

또한 독일은 가상화폐 거래 상품, 즉 ETP의 선도적인 시장이 되었다. 코인텔레그래프가 보고한 바와 같이, 투자 상품 발행사 21Shares는 독일 인터넷 은행 콤디렉트(comdirect)와 제휴하여 약 300만 고객에게 암호화폐 중심의 ETP를 제공하고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