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22:14 (금)
위치(WITCH), 국내 최초 '다양한 기능 담은' NFT 선보인다
상태바
위치(WITCH), 국내 최초 '다양한 기능 담은' NFT 선보인다
  • 박요한 기자
  • 승인 2021.07.30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박요한 기자] 위치(WITCH)가 NFT(Non Fungible Token)경매 플랫폼 위치옥션(Witch Auction)를 출시한다고 공식채널을 통해 지난 28일 밝혔다.

위치옥션은 위치의 자회사 위치크래프트의 첫 번째 베타 서비스로, 트위터 기반 옥션 시스템을 도입한 NFT 경매 플랫폼이다.

위치옥션의 첫 번째 경매품은 언컷포인트 소속 랩퍼 루피(Loopy)가 직접 싸인하고 그린 ‘이니셜 NFT’로 선정되었다. 루피의 ‘이니셜 NFT’를 소유한 사람은 프라이빗 팬미팅과 평생 싸인 앨범 및 굿즈가 제공된다. 또한, 낙찰자에게는 골든티켓 NFT가 추가로 지급될 예정이며 골든티켓의 소유자는 평생 콘서트의 맨 앞자리가 보장된다. 이렇게 NFT에 실제 기능을 더하여 발행한 후 판매하는 것은 국내 최초이다.

하반기 런칭할 위치크래프트에서는 팬들만 들을 수 있는 NFT 앨범과 NFT 플레이어 등 다양한 서비스를 런칭할 계획이다. 위치크래프트에서는 다양한 가수들의 NFT 음반과 굿즈 등을 경매로 만나볼 수 있으며 다양한 아티스트나 공연사, 기획사 등의 골든티켓들도 발행된다.

기존의 온라인 공연이나 콘서트장에서 발행하는 디지털 티켓과는 다르게 위치에서 발행한 NFT 티켓은 블록체인 공간 속에서 영원히 존재할 수 있게 된다. 블록체인 지갑을 가진 유저는 위치의 앱을 통해 본인이 소유하고 있는 티켓을 언제든 확인하고 증명할 수 있다.

위치의 이민준 대표는 “음반 관련 산업들이 급격히 온라인화하면서 실제 티켓이나 굿즈, 음반 등의 상품 가치들이 중앙화된 플랫폼에 빼앗기거나 훼손된 경우가 많다”며, “NFT를 이용한 음반과 굿즈는 가수와 팬덤이 교류하던 기존 가치를 되찾아줄 것이며, NFT는 누구나 저렴한 비용으로 발행할 수 있기 때문에 인디 밴드들도 팬들을 위해 음반을 발행하는 NFT 음반 붐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치옥션은 현재 루피의 공식 홈페이지나 위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정식 마켓플레이스와 NFT 음반 플레이어 서비스들은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