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4 12:40 (수)
금융위, 10일 암호화폐 거래소 대상 2차 비공개 간담회 연다
상태바
금융위, 10일 암호화폐 거래소 대상 2차 비공개 간담회 연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6.09 17: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요섭 금융정보분석원(FIU) 기획행정실장(왼쪽)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가상자산거래소 신고등록안내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현장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한 20개사 거래소를 대상으로 신고접수를 위한 요건과 필요한 보완 사항 등에 대한 설명이 이뤄질 전망이다.


금융당국이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사업자 20여곳과 두 번째 만남을 갖는다.

9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오는 10일 서울 영등포구에서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들과 두 번째 비공개 간담회를 연다. 암호화폐 관리·감독 주무 부처인 금융위는 지난 3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관련 사업자와 첫 번째 비공개 간담회를 가진 바 있다.

지난 간담회는 정부의 컨설팅 창구에 문의가 빗발치면서 마련됐다. 정부가 지난 5월 가상자산 거래 관리방안을 발표하면서 '가상자산 사업자의 조속한 신고를 유도하기 위해 컨설팅을 제공하겠다'고 밝히자 거래소와 투자자의 문의가 쇄도한 것.

간담회에는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 국무조정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감독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은행연합회,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은 암호화폐 거래소 20개사가 참석했다.

금융위는 지난 간담회에서 암호화폐 사업자 신고와 의무이행 준비 필요사항을 설명했다. 국무조정실은 지난달 28일 발표한 가상자산 거래 관리방안을, 금감원은 가상자산 사업자의 사업추진 계획서 반영 권고사항을, 과기부와 KISA는 ISMS의 강화된 인증 기준과 향후 점검 사항을 밝혔다.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들은 금융위에 은행과의 실명인증 입출금 계정 개설 확인서를 갖추는 데 어려움이 상당하다고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금융위를 향해 은행에 암호화폐 거래소와의 실명인증 계좌 제휴를 독려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금융위는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두 번째 간담회가 10일 열리는 것은 맞다"면서도 안건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다만 업계에선 두번째 간담회 역시 참석자와 안건이 지난 간담회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금융정보분석원을 주축으로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예탁결제원, 코스콤 등과 가상자산 대응책 마련에 착수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