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7:48 (화)
비트코인 '법정통화'로…엘살바도르 세계 첫 추진
상태바
비트코인 '법정통화'로…엘살바도르 세계 첫 추진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6.06 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살바도르가 대표적 암호화폐(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받아들이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미국의 경제전문매체 CNBC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세계 최초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이날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리고 있는 '비트코인 2021 콘퍼런스'에 영상으로 참석, 비트코인의 법정통화화 내용을 담은 법안을 다음 주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은 공식 경제 밖에 있는 이들에게 금융 접근성을 제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디지털 지갑 기업인 스트라이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엘살바도르에 비트코인 기술을 위한 금융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스트라이크의 창업자인 잭 몰러스는 "비트코인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이 고질화돼 있는 개발도상국을 보호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엘살바도르는 거의 70%의 국민들이 은행계좌나 신용카드를 가지고 있지 않은, 전형적인 현금경제다.

특히 이민자들이 집으로 보낸 돈은 엘살바도르 국내총생산(GDP)의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이민자들이 고질적인 인플레이션으로 송금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10%에 달하는 송금 수수료도 물어야 한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인플레이션 헤지(회피)가 가능하고 송금 수수료도 없는 비트코인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집권당이 의회의 과반을 장악하고 있어 법안의 통과는 확실시된다고 CNBC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