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7:48 (화)
머스크 깨진 하트 모양 이모티콘 올리자 비트코인 4.5% 급락
상태바
머스크 깨진 하트 모양 이모티콘 올리자 비트코인 4.5% 급락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6.04 14: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스크 트위터 갈무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또 한번 비트코인 시세를 움직였다.

그는 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비트코인 해시태그 옆에 깨진 하트 모양의 이모티콘이 담긴 트윗을 올렸다.

이는 머스크의 비트코인 사랑이 깨졌다는 의미로 해석되며 비트코인이 급락했다.

머스크가 트윗을 올리기 전까지 비트코인은 3만9000달러 선에 머물러 있었다. 그러나 이 트윗 이후 4일 오전 10시(한국시간 기준)부터 가격이 급락하면서 24시간 전보다 4.5% 급락한 3만7490달러까지 내려갔다. 이후 다시 소폭 반등해 오후 2시 현재 3만7707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 일일 가격추이 - 코인마켓캡 갈무리


머스크의 이같은 가벼운 처신에 트위터 사용자들 사이에서 머스크에 대한 평판 지수가 사상최저를 기록했다. 소셜미디어 마케팅업체인 어웨리오는 "머스크가 지난 5월 12일 비트코인을 공격한 이후 트위터에서 그에 대한 평판지수가 최저점을 찍었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지난 2월 초 테슬라가 15억 달러어치의 비트코인을 매입했고, 전기차 결제에 비트코인 사용을 허락할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암호화폐 랠리를 이끌었다. 그러나 환경을 이유로 지난 5월 12일 돌연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선언했다. 이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급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이같은 머스크의 변덕에 "암호화폐 시장에서 가장 증오받는 사람은 머스크"라는 트윗이 유행하기도 했다.

트위터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