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7:48 (화)
머스크, 암호화폐 입방정에 트위터 '평판 지수' 최악
상태바
머스크, 암호화폐 입방정에 트위터 '평판 지수' 최악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6.04 1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달 암호화폐(가상화폐) 관련 트윗을 쏟아낸 뒤 트위터 사용자들 사이에서 머스크에 대한 평판 지수가 사상최저를 기록했다고 야후파이낸스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야후파이낸스는 소셜미디어 마케팅업체인 어웨리오 분석 자료를 인용, "머스크가 지난 5월 12일 비트코인을 공격한 이후 트위터에서 그에 대한 평판지수가 최저점을 찍었다"고 전했다.

어웨리오는 특정인 또는 특정 브랜드에 대한 긍정적인 감정을 표현하는 트윗을 부정적인 감정을 나타내는 트윗으로 나눠 평판 지수를 산출한다.

머스크는 지난 1월에는 긍정(16.8%)과 부정(16.2%) 트윗이 비슷했으나 암호화폐 트윗을 쏟아낸 지난달에는 긍정이 14.9%로 감소하고 부정이 19.2%로 늘었다. 이에 따라 머스크의 평판 지수는 4개월 만에 25% 감소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머스크는 지난 2월 초 테슬라가 15억 달러어치의 비트코인을 매입했고, 전기차 결제에 비트코인 사용을 허락할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암호화폐 랠리를 이끌었다. 그러나 환경을 이유로 지난 5월 12일 돌연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선언했다. 이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급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머스크의 변덕에 "암호화폐 시장에서 가장 증오받는 사람은 머스크"라는 트윗이 유행하기도 했다.

파브리 트위터 갈무리


한편 머스크의 평판지수는 사상 최악의 기록했지만 그의 트윗 계정 팔로워는 지난달 300만 명 이상 증가한 5600만 명으로 늘었다고 야후 파이낸스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