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7:48 (화)
중국 앞으로 더욱 강력하게 암호화폐 단속할 것… 이유는?
상태바
중국 앞으로 더욱 강력하게 암호화폐 단속할 것… 이유는?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5.25 1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이 최근 암호화폐(가상화폐) 단속을 더욱 강화한 이유는 내년 2월 인민은행이 지급을 보증하는 가상화폐(CBDC) 발행을 앞두고 있는 점과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서이며, 앞으로 규제는 더욱 강력해질 것이라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은 내년 2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맞춰 중앙은행이 지급을 보증하는 가상화폐, 즉 CBDC를 발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국가가 인증하지 않은 암호화폐를 정리할 필요가 있다.

또 중국이 관련규제를 더욱 강화한 것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서다. 중국은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미국이 기후변화에 신경을 씀에 따라 이에 보조를 맞춰 이산화탄소 저감 노력을 보여줘야 한다.

이보다 중요한 사실은 앞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가 더욱 강해질 것이란 점이다.

이번에 중국은 류허 부총리가 직접 나서서 암호화폐 규제를 발표했다. 21일 류허 부총리는 비트코인의 채굴과 거래행위가 금융시스템 전반을 위협하고 있다며 강력하게 단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 부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원 금융안정발전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마치고 성명을 통해 비트코인과 관련한 자본시장의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주식, 채권, 외환시장의 안정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위원회는 비트코인 채굴에 대해서도 엄격한 단속을 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암호화폐 금지를 인민은행이 아니라 내각이 주도했다는 점이다. 그동안 암호화폐 단속은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나 금융위원회 등이 주도해 왔다. 그런데 이번 단속은 내각이 주도하고 있다.

이는 앞으로 암호화폐 단속을 범정부차원으로 끌어올릴 것이란 점을 시사한다.

뉴욕대학교 법대 겸임 교수이자 국부펀드인 중국투자의 전무인 윈스턴 마는 “이는 앞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단속이 더욱 강화될 것임을 강력히 시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원래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중국은 암호화폐 거래 및 채굴의 온상이었다. 그러나 2017년 자금의 해외도피 등을 우려해 암호화폐 거래를 전면 금지했다. 그러나 채굴은 모른채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채굴까지 금지함으로써 암호화폐 단속의 수위를 높였다. 이로 인해 전세계 암호화폐가 급락하는 등 시장이 큰 충격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