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6 17:52 (수)
비트 버린 머스크, 도지코인 올인?…"거래 공동연구" 20% 폭등
상태바
비트 버린 머스크, 도지코인 올인?…"거래 공동연구" 20% 폭등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5.14 1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전일 비트코인 결제를 취소했지만 13일(현지시간) 도지코인 거래 효율성 향상을 위해 개발자들과 공동연구를 하고 있다고 밝힘에 따라 그가 비트코인을 버리고 도지코인에 ‘올인’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머스크 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도지코인 개발자들과 함께 도지코인 거래 효율성 향상을 위해 공동 연구하고 있다”며 “상당히 유망하다”고 밝혔다.
 

머스크 트위터 갈무리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전일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중단 선언으로 급락했던 도지코인이 급반등하고 있다.

14일 오전 9시3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세계 최대의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에서 도지코인은 24시간 전보다 20% 이상 폭등한 52센트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글로벌 암호화폐 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도 도지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3.70% 급등한 48.54센트를 기록하고 있다. 이로써 도지코인은 시총 6위에서 시총 4위로 다시 올라섰다.

이는 전일 테슬라가 비트코인 결제를 취소해 모든 암호화폐가 급락한 것과 사뭇 대조적이다.

전일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 채굴이 환경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며 비트코인 결제를 취소했다. 이에 따라 전일 모든 암호화폐가 폭락했다.

머스크는 트위터에 올린 온라인 성명에서 테슬라는 자사의 전기차 결제에 비트코인 사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 채굴에 드는 전기로 화석연료, 특히 석탄의 사용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암호화폐는 많은 부분에서 좋은 아이디어지만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테슬라는 비트코인 채굴에 지속가능한 에너지가 사용될 때까지 전기차 결제를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그는 또 우리는 비트코인에 사용되는 에너지의 1% 이하를 사용하는 다른 암호화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성명서 전문 - 머스크 트위터 갈무리

머스크는 성명서 말미에서 '비트코인에 사용되는 에너지의 1% 이하를 사용하는 암호화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도지코인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비트코인은 복잡한 연산을 풀어야 채굴할 수 있어 전기가 많이 소모되지만 도지코인은 간단한 퀴즈를 풀면 코인을 획득할 수 있어 비트코인보다 전기 소모량이 훨씬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버리고 도지코인을 선택한 것 같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비트코인은 시총이 1조 달러에 달해 일 개인이 시장을 움직일 수 없지만 도지코인은 14일 현재 시총이 630억 달러에 불과해 머스크가 시장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이날 현재 머스크의 개인 재산은 1590억 달러다. 도지코인을 전부 사고도 남는 액수다.

이에 따라 시장을 통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머스크가 비트코인 대신 도지코인을 선택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