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1 16:57 (금)
국민의힘 '암호화폐 TF' 내부인선 잠정확정… 외부전문가 영입 고심
상태바
국민의힘 '암호화폐 TF' 내부인선 잠정확정… 외부전문가 영입 고심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5.03 09: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강남고객센터에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시황이 표시되는 모습. 


국민의힘이 준비 중인 암호화폐 관련 정책 특별위원회(가칭)가 내부 인선을 잠정적으로 마무리짓고 외부 전문가 영입을 고심 중인 것으로 1일 확인됐다.

이날 국민의힘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활동한 이력이 있는 의원들을 중심으로 특위 인선을 꾸리기로 가닥을 잡았다.

정무위 야당 간사인 성일종 의원이 특위 위원장을 맡고 정무위 소속 강민국·윤창현 의원, 지난해 말까지 정무위에서 활동한 이영 의원이 특위에 참여한다. 여기에 전날(30일) 김기현 신임 원내대표 체제가 들어선 만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이 추가 합류할 가능성도 있다.

특위는 현재 암호화폐 시장의 현황을 파악·진단하기 위해 외부 인사 영입을 고심 중이다. 암호화폐 거래소 규모별로 다양하게 존재하는 관련 협회들과 법·정책 분야 전문가 등이 거론된다.

특위 발족 시한은 별도로 정해두지 않은 상태다. 암호화폐에 얽힌 다양한 당사자들의 입장을 최대한 균형있게 반영하기 위한 인선 구성이 우선이라는 판단에서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달 27일 암호화폐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며 당내 암호화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특위가 이 같은 목표에 부합하는 실제 결과물을 내놓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최근 암호화폐 시장이 급팽창하면서 시장을 공적 영역으로 끌어와 규제·관리할 필요성이 제기됐지만, 자칫 정부에 과도하게 책임을 물리면 금융시장 자체가 걷잡을 수 없이 혼란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정무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시장이 사적영역에서 공적영역으로 넘어오기도 전에 이미 공공에서 감당하기 힘든 수준으로 규모가 커진 상황"이라며 "새삼스럽게 공적영역에서 다루려고 하니 투자자 보호 문제, 원금 보장 문제 등 정부 부담의 후폭풍이 엄청날 수 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