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6:39 (금)
5년 전 비트파이넥스 해킹 때 탈취당한 '비트코인 1만개'가 이동하고 있다
상태바
5년 전 비트파이넥스 해킹 때 탈취당한 '비트코인 1만개'가 이동하고 있다
  • 정승원 기자
  • 승인 2021.04.15 1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정승원 기자] 지난 2016년 비트파이넥스(Bitfinex) 암호화폐 거래소를 해킹에서 나온 장기 휴면 비트코인이 현재 이동 중이라고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이동 중인 비트코인은 6억 6천만 달러 상당으로, 일부 시장 참여자들이 겁을 먹어 비트코인의 하향세에 기여하고 있다. 해커의 BTC 판매는 어렵지만, 이번 이동이 시장에 변동을 가져올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블록체인 분석 봇 웨일얼러트(Whale Alert)는 2016년 해킹 이후 거의 사용되지 않은 5개 이상의 월렛의 거래를 감지하며 첫 경고를 보냈다.

가장 큰 거래는 1,241.3672 BTC로, 7800만 달러(해커는 약 45달러의 0.00072910 BTC 수수료만 지급)를 훨씬 넘는 금액이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총 63건의 거래를 집계했는데, 이는 6억 2000만 달러 상당의 10,050 BTC의 이동이다. 

해커가 간헐적으로 월렛 간에 코인을 옮기는 독특한 이력을 가졌지만, 오늘 거래는 분명 공격 이후 가장 큰 해킹된 비트코인 거래량이다. 해커는 수년간 1~2% 사이의 코인을 옮겼으며, 오늘 74억 달러 이상인 약 120,000 BTC의 8.3%를 이동시켰다.

이동의 목적을 전망하기는 쉽지 않다. 해커가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월렛들 사이에서 전송되는 것도 있었지만, 새로 만들어진 월렛으로의 전송도 많았다. 다수의 관측자들은 해커가 그들의 BTC를 팔기란 거의 불가능하다고 지적한다. 이 해커는 2020년 러시아의 다크넷 시장을 통해 736 BTC 판매를 시도했는데, 일부는 아이러니하게도 다시 비트파이넥스로 돌아왔다.

해커가 자신의 코인을 팔지 못해 몇몇 트위터 거래자들은 이동 시점은 단지 시장을 겁먹게 하여, 단기적으로 잠재적 탠덤을 겨냥한 것일 수 있다고 추측한다:

해커 추적은 여전히 진행 중으로, 지난해 8월 비트파이넥스는 공격자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4억 달러를 제시했다. 이 사건은 2019년 두 명의 이스라엘 형제가 이 공격에 가담했다는 혐의로 고소당했을 때 돌파구가 생긴 것으로 보였지만, 경찰이 회수한 것은 해킹을 당한 12만 BTC보다 훨씬 적은 월렛이었다. 

비트파이넥스 해킹은 이미 시장을 요동치게 했다. 코이베이스(Coinbase)는 주당 425달러 이상으로 급증 이후 주당 350달러 가격선을 지키기 위해 애쓰고 있다. 여전히 주당 250달러의 기준가를 훨씬 상회하고는 있지만, 비트코인이 61,000달러로 떨어지며 거래자들은 여전히 이를 부정적 신호로 해석하고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