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3 17:49 (목)
암호화폐 랠리에 불 지른 머스크 "비트코인 가격 비싸다"
상태바
암호화폐 랠리에 불 지른 머스크 "비트코인 가격 비싸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2.22 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상화폐) 가격 상승세에 불을 지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사상 최고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격이 비싸다고 인정했다.

머스크는 비트코인을 '덜 멍청한 형태의 현금'이라고 한 지 하루 만인 20일(현지시간) "그건 그렇지만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격은 높아 보인다(That said, BTC & ETH do seem high lol)"고 트윗했다.

이는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에 비견하면서 현금보다는 비트코인을 보유하는 것이 낫다는 트윗의 후속 트윗이다.

이 트윗은 비트코인 회의론자로, 금 옹호론자인 피터 시프 유로퍼시픽 캐피탈 최고경영자(CEO)에 답하는 형식이었다.

시프는 "머스크는 비트코인과 법정 화폐를 모두 허튼 것이라고 본다. 동의한다. 나는 디지털 화폐인 비트코인이 중앙은행에서 발행한 종이 법정화폐보다 훨씬 더 허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었다.

시프는 그러면서 "금은 허튼 것이 아니다. 이것은 진짜 돈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머스크는 최근 비트코인 랠리에 불을 지른 장본인이다. 그는 지난 8일 테슬라가 비트코인에 15억 달러를 투자하고, 자동차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랠리하기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