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6:13 (금)
홍콩 정부 "암호화폐 거래, 전문 투자자만 가능" 추진… 업계 반발
상태바
홍콩 정부 "암호화폐 거래, 전문 투자자만 가능" 추진… 업계 반발
  • 박요한 기자
  • 승인 2021.02.16 1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안 확정 땐 국민 93% 이용 불가능" 분석

[블록체인투데이 박요한 기자] 홍콩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를 전문투자자로 제한하는 법안을 준비 중인 가운데, 홍콩 암호화폐 업계는 그러한 법안으로 홍콩 시민 93%가 암호화폐를 이용하지 못하는 일이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를 나타냈다.

글로벌 디지털 파이낸스(Global Digital Finance)는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현재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법안으로 인해 시민들이 오히려 규제되지 않은 플랫폼을 이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디지털 파이낸스는 비트멕스(BitMEX), 후오비(Huobi), 코인베이스, OK코인과 같은 암호화폐 거래소를 대변하는 단체로 현재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법안에 강하게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금융위와 재무부는 지난 해 11월, 돈세탁 방지 및 테러 방지 조치를 강화하는 법안을 제안한 바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금융활동 태스크포스(FATF)의 권고와 일치하는 사항이다.

그러나 이번 재무부의 제안은 FATF의 요건을 초과하는 것으로, 중국 본토에서 이뤄지는 암호화폐 거래에 강경한 스탠스를 취하는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 글로벌 디지털 파이낸스 의장 말콤 라이트(Malcolm Wright)는 FATF의 참가국인 싱가포르, 영국, 미국 모두 암호화폐 시장 참여에 제한을 두지 않는 점을 지적했다.

홍콩 정부는 2021년 1월, 관계부처와 업계와 협의를 거쳤다. 현재 협의기간이 곧 종료될 예정이다. 홍콩 정부의 제안은 법안으로 상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그러할 경우 2021년말 홍콩의회에서 법안으로 채택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씨티뱅크가 실시한 설문에 따르면, 법안이 통과될 경우 홍콩 시민의 93%는 암호화폐 거래를 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에 따라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는 시민의 비율은 7%인 504,000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비트코인협회는 “암호화폐 거래를 전문투자자로 제한해 일반 시민이 접근하는 일을 막을 경우, 홍콩정부가 추진하는 혁신에 오히려 방해가 될 것”이라는 의사를 전했다. 법안은 거래소 거래 외에 비트코인 자동 입출금기(ATM)로도 확대될 수 있으며, 기존 암호화폐 거래소로 기업이 송금할 수 있는 금액도 영향이 나타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