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1 16:57 (금)
2020년 대표 디파이 서비스 '톰파이낸스(TOM.FINANCE)'
상태바
2020년 대표 디파이 서비스 '톰파이낸스(TOM.FINANCE)'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12.10 1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1: TOM 토큰 마이닝 시작

2020년 암호화폐 시장의 핫이슈로 떠오른 TMTG(The Midas Touch Gold)가 지난 11월 11일 유니스왑(Uniswap)에서 유동성 공급을 통한 디파이 서비스 TOM.FINANCE를 출시했다. 현재 TOM 토큰 마이닝을 위한 시즌1이 60일간 진행 중이며, 시즌1 종료 이후 시즌2 덱스(DEX) 플랫폼을 출시하기 위해 현재 개발 중에 있다.

TOM.FINANCE의 기반이 되는 TMTG는 실물 금 기반 암호화폐로 디지털 금거래와 관련하여 다수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20일 론칭된 금거래 플랫폼  TGXC(Touch Gold Exchange)에서 TMTG를 이용한 실물 금전환과 매매 거래 등을 지원하고 있다.

TMTG는 풍부한 유동성과 활발한 거래량을 바탕으로 시총 1,000억 원을 돌파하며 글로벌 암호화폐 시황 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CMC) 기준 100위권 안에 안정적으로 진입하는 데 성공했다. TOM.FINANCE는 이와 같은 탄탄한 기반을 가진 TMTG 재단에서 운영하는 디파이(De-Fi) 서비스 플랫폼이다.

TOM.FINANCE 시즌1에서는 유니스왑(Uniswap)의 TMTG/LBXC Pool의 유동성 공급을 통한 TOM 토큰 마이닝을 60일간 진행한다. 유저들은 유동성 공급 보상으로 받게 되는 LP(Liquidity Provider) 토큰을 TOM.FINANCE에 예치함으로써 TOM 토큰을 실시간으로 얻을 수 있다.
 

11월 19일 기준 TOM APY 1,350%
11월 19일 기준 TOM APY 1,350%

시즌1에 배정된 마이닝 수량은 25,000개로, TOM 토큰은 11월 19일 기준 약 3,000여개가 마이닝 되었으며, 하루 평균 약 400개 내외로 분배되고 있다. 동일 시점 TOM 토큰의 APY(Annual Percentage Yeild : 연간수익률)는 약 1,350%로 집계되고 있다. 

TOM 토큰은 현재 암호화폐 거래소 포블게이트를 시작으로 핫빗글로벌, 핫빗코리아에 상장되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거래소 상장을 통해 생태계 확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TOM.FINANCE는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제우스’와 함께 11월 24일 ‘TOM 스테이킹 프로그램’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TOM을 코인제우스 스테이킹 플랫폼에 일정 기간 예치해 놓으면 TRIX를 지분증명방식(Proof of Stake : 예치 기간 및 수량에 따른 가중치 적용)에 따라 분배받을 수 있다. ‘TOM 스테이킹 프로그램’에 총 1억개에 해당하는 TRIX가 에어드랍 될 예정이다.

TRIX는 블록체인 기반의 탈중앙 실물 거래 플랫폼 트라이엄프엑스(TriumphX) 재단의 프로젝트로, 최근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의 대체 불가능 토큰(NFT)을 이용한 소유권 아이템 자산 거래와 관련된 특허 출원을 완료한 바 있으며, 클레이튼(Klaytn) 기반의 NFT 마켓플레이스 출시를 앞두고 개발 중에 있다.

TOM.FINANCE의 본격적인 디파이 서비스는 자체 덱스(DEX) 플랫폼이 출시되는 시즌2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자유로운 스왑과 유동성 공급을 통한 보상 시스템은 물론 렌딩이나 파생상품 서비스, NFT 연계 서비스 등을 기획하고 있다. 
 

시즌2 덱스(DEX)를 통해 본격 디파이 서비스 출시

시즌1에 이어서 시즌2에서는 TOM2 마이닝이 새롭게 시작된다. 시즌2에 추가될 TOM 페어 Pool에 투자하기 위해서는 TOM 코인을 필수로 예치해야 하며, 참여자에게는 거버넌스 토큰이 보상으로 지급되는 것이 특징이다. 거버넌스 토큰 보유자는 TOM FINANCE의 운영 사항에 대한 투표권을 행사 할 수 있으며, 유동성 공급에 따른 수수료도 보상으로 지급받게 될 예정이다.

TOM.FINANCE 시즌2 덱스 플랫폼 출시는 60일간의 시즌1이 종료된 후 진행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