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8:09 (금)
美 연방 정부 "수년 간 0%대 금리… BTC 가치 잠재적 증가"
상태바
美 연방 정부 "수년 간 0%대 금리… BTC 가치 잠재적 증가"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09.18 13: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장서연 기자] 비트코인은 미국이 자국 통화를 평가절하할 때마다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

미 연방 준비 제도 이사회(Fed)가 9월 15~16일 회의에서 결정한 0%~0.25%의 단기 금리 수준을 향후의 진행 계획에 포함시키고 있다.

독립기구는 CNBC의 9월 16일(현지 시각) 보고서를 토대로 인플레이션을 높이기 위해 낮은 금리를 유지할 계획이다. 이런 뉴스는 비트코인을 가치의 저장소로서 주목시킨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통화는 2,100만 코인의 영구한 한도로 인플레이션으로부터 보호되고 있기 때문에 그러한 행동에 대한 면역력이 크다.

연준 위원 대다수가 향후 3년간 금리가 0%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CNBC는 전했다. 이 위원회는 물가상승률이 2%를 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조치들은 현재 진행 중인 대유행의 물결에 밀려 침몰하고 있는 미국 경제 선박을 바로잡으려는 중앙 은행의 시도 속에 달러 가치가 하락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비트코인은 이론적으로 전통적인 시장 가격과 정부 통제에서 벗어나 가치 저장소로서의 입지를 견고히 했다. 마이크로 스트래티지스(MicroStrategies), 폴 튜더 존스(Paul Tudor Jones) 등 주류 대기업들은 아직 본격적인 승인을 받지 못했지만 최근 생태계에 합류해 코인의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