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12:59 (수)
3차 반감기 직후 소액 지갑 숫자 급증
상태바
3차 반감기 직후 소액 지갑 숫자 급증
  • 김영남 기자
  • 승인 2020.05.1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글래스노드 트위터]
[사진출처=글래스노드 트위터]

[블록체인투데이 김영남 기자]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업체인 글래스노드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한국 시간 12일 도래한 3차 반감기 직후 잔액이 0.01 BTC 미만인 지갑 주소가 2016년 7월 2차 반감기 이후 보다 235% 증가해 1000만 개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심지어 1000 BTC 이상의 고래도 13.2% 증가한 반면 100-1000 BTC 사이의 지갑 주소의 숫자는 6.3% 증가에 그쳤다.

지난 3월에 있었던 대폭락 기간 동안, 5년 넘게 비트코인을 지갑에 넣어 두었던 장기 BTC 홀더들이 가격 침체의 원인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한 추측이 있었지만, 글래스노드의 분석 자료에 의하면 6개월 이하로 보관된 코인과 관련된 거래는 2019년 강세 국면과 지난 3월의 매도 국면에서 비트코인 시장을 견인했을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