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보건 회사 44% “블록체인에 대해 들어본 적 없다”

    • 입력 2019-06-12 14:39
    • |
    • 수정 2019-06-12 14:39

IDC 연구 결과 유럽 보건 회사 44%가 블록체인에 대해 들어본 적 없어

[블록체인투데이 안혜정 기자] 유럽 보건 산업 내에서 블록체인 적용의 장점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회사는 그다지 많지 않다고 미국 시장 조사 회사 IDC가 설문 조사를 통해 6월 6일 소식을 전했다. 설문 조사에 의하면 유럽 헬스케어 기관 중 44%가 분산된 렛저 기술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으며 12%만이 블록체인 기술에 어느 정도 관련이 있다고 답을 했다고 블록체인 언론매체 렛저 인사이츠(Ledger Insights)가 IDC의 설문 조사를 인용해 보도를 했다.

연구는 유럽 내 보건 산업 회사 290 곳을 대상으로 진행이 됐으며 2018년과 2019년 IDC의 유럽 버티컬 마켓 서베이 출처 데이터에 기반을 했고 IDC가 설명을 했다. 연구 결과에 의하면 유럽 헬스 케어 산업 내 블록체인 기술 사용 사례는 협의, ID 관리, 그리고 공유된 기록 관리 등 세 가지로 나뉜다.

어제 연구 회사 Data Foundation과 IT 회사 Booz Allen Hamilton이 미국 연방 정부가 어떤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지 연구를 하기 위해 다양한 산업 내 블록체인 실행 가능성 연구에 대한 보고서를 발행했다. 보고서에는 다양한 기관 내 수많은 블록체인 기반 프로젝트를 언급했으며 이에는 공중보건서비스청 등이 포함이 돼있다.

지난 주 독일 기반 제약 회사 Boehringer Ingelheim는 당뇨병 환자 관련 데이터를 공유하기 위한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형성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플랫폼 Solve.Care와의 협업을 발표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