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8 17:56 (월)
위메이드 "위믹스 유통량 차이, 원상 복구했는데… 상폐 결정 취소시킬 것"
상태바
위메이드 "위믹스 유통량 차이, 원상 복구했는데… 상폐 결정 취소시킬 것"
  • 편집팀
  • 승인 2022.11.25 09: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믹스 로고

[블록체인투데이 편집팀] 가상자산 위믹스(WEMIX)가 주요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상장 폐지 통보를 받은 것과 관련, 위메이드가 상폐 결정에 불복하며 가능한 모든 수단을 통해 해당 결정을 취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앞서 위메이드는 개별 거래소들을 대상으로 상장 폐지를 무효화하는 가처분 신청을 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24일 디지털자산 거래소협의체(닥사, DAXA)는 거래소 공지사항을 통해 위믹스의 거래지원을 종료하겠다고 발표했다. 거래 종료 시점은 오는 12월 8일이다. 닥사에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위믹스를 상장한 4대 거래소가 소속돼 있다.

이에 대해 위메이드는 "이러한 결정을 정식 통보 없이 미디어와 거래소 게시판을 통해 간접적으로 알게 함으로써 위믹스팀이 커뮤니티와 투자자를 배려할 수 있는 기회마저 주지 않은 닥사의 조치에 실망스러움을 느낀다"고 유감을 표했다.

이어 "가능한 모든 수단을 통해 해당 결정을 취소하고 거래 지원을 유지할 수 있도록 즉각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실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위메이드는 닥사의 결정이 불합리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유의종목 지정의 원인이었던 유통량 차이를 없앴음에도 불구, 닥사가 이런 과정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앞서 위믹스는 거래소에 보고한 유통량과 실제 유통량이 다르다는 이유로 지난달 27일 닥사로부터 유의종목으로 지정됐다.

위메이드는 "유통 계획량과 실제 유통량의 차이를 가져온 위믹스 담보 제공에 대한 시각차를 인정하고 조기 회수했다"고 밝혔다. 당초 위메이드는 탈중앙화 금융(디파이) 서비스 코코아파이낸스에 위믹스를 담보로 맡기고 스테이블코인을 대출한 바 있다.

이 때 위메이드는 담보로 맡긴 물량을 유통량으로 간주하지 않아 따로 공시하지 않았다. 그러나 통상 재단의 손을 떠난 물량은 유통량으로 간주되는 만큼, 닥사는 위메이드가 보고했던 유통량과 실제 유통량에 차이가 있다고 봤다. 이에 위메이드는 스테이블코인을 상환하고 담보로 맡겼던 위믹스를 환수해 유통량 간극을 없앴다.

또 위메이드는 "2022년 2월 자진 소각한 재단 보유 위믹스 2000만개가 유통량으로 계산된 점, 재단 지갑 간 이동 물량이 유통량에 잘못 포함한 점 등을 소명했다"고 밝혔다. 초기 위믹스 블록체인부터 지난 6월 출시한 메인넷 위믹스 3.0까지의 거래 원장을 조사, 정확한 유통량을 밝혔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외 닥사가 요청한 각종 질의에 성심껏 답변했음에도 상장 폐지된 것은 이 모든 소명 과정을 무색하게 만든 결과라고 위메이드는 주장했다.

위메이드 측은 "과거의 문제점에 대해 인정하고, 소명 및 원상 복구를 위해 노력했음에도 '돌이킬 수 없는 과거' 그 자체가 문제라는 그들의 결정 이유는 비합리적인 의사결정"이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이어 "단기간에 초과된 유통량을 원상 복구시켰고, 지금까지의 유통량을 적극 소명해왔다. 이 모든 것은 재단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위믹스 수량으로 증명됐다"며 "문제 원인이 해소됐는데 원인 그 자체 혹은 다른 이유로 판단을 내린 것은 소명이 애시당초 필요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 투자자들에게는 사과의 뜻을 밝혔다. 위메이드는 "본 결정에 충격을 받으실 커뮤니티와 투자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와 함께 위믹스는 초과 유통되지 않았음을 강조하며 신뢰를 당부했다. 위메이드는 "위믹스 재단의 위믹스는 단 한 개도 초과 유통되지 않았다. 임의처분 또는 유용된 적 없으며, 모두 재단 소유 지갑과 컨트랙트에 보관돼 있다"고 강조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